첫 방송 관전 포인트
코믹 청춘 사극의 탄생
제작진, 본방 사수 독려
'암행어사' 포스터/ 사진=KBS2 제공
'암행어사' 포스터/ 사진=KBS2 제공


KBS2 새 월화드라마 ‘암행어사:조선비밀수사단’(이하 ‘암행어사’)가 새로운 청춘 사극의 탄생을 예고한다.

오늘(21일) 첫 방송되는 ‘암행어사’는 부정부패를 척결하고, 비리에 맞서 백성의 억울함을 풀어주는 조선시대 왕실의 비밀수사관 암행어사와 어사단의 통쾌한 코믹 미스터리 수사극이다.

‘암행어사’ 제작진은 안방극장 출격을 코앞에 두고 첫 방송 관전 포인트를 공개해 본방 사수를 독력했다.

◆ 악을 처벌하고 정의를 구현하는 조선판 킹스맨 암행어사의 재림

극 중 홍문관의 관료인 성이겸(김명수 분)은 갑작스럽게 암행어사로 파견돼 여정을 떠나고, 이 과정에서 다모 홍다인(권나라 분)과 성이겸의 몸종 박춘삼(이이경 분)이 어사단의 일원으로 합류해 모험을 함께한다. 패기로 똘똘 뭉친 이들이 임금의 눈과 귀가 돼 백성들의 고충을 해결할 수 있을지, 탐관오리들의 비리를 감찰하는 과정에서 어떤 우여곡절이 잇따르게 될지 흥미를 불러일으킨다.

◆ 입체적인 캐릭터의 향연, 인물들의 관계에도 집중

밤만 되면 노름을 일삼는 난봉꾼 관료 성이겸과 기녀로 위장한 다모 홍다인이 묘한 첫 만남을 통해 인연을 맺는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또한 마냥 철없고 밝아 보이는 성이겸은 의외의 반전 면모와 함께 남들이 모르는 사연을 숨기고 있다고. 홍다인 역시 비밀을 감춘 인물로, 극이 전개됨에 따라 이들의 이야기가 어떻게 풀려나갈지 궁금해진다. 뿐만 아니라 처음에는 앙숙 케미를 자랑하던 성이겸과 홍다인이 점차 동료로서 가까워지는 모습이 함께 그려진다고 해 기대를 더한다.

◆ ‘믿고 보는 배우’ 총출동에 사극 명장 김정민 감독의 믿고 보는 연출까지

김명수, 권나라, 이이경, 이태환 등 청춘 배우들의 환상 라인업은 방송 전부터 큰 기대를 모았다. 이에 더해 명품 조연 배우들의 라인업 또한 주목할 요소다. 안내상, 최종원, 손병호, 채동현, 박주형, 신지훈, 한재석, 신지우, 김주영, 조수민 등이 대거 합류해 폭발적인 시너지를 발휘할 예정이다. 탄탄한 연기 내공과 개성 강한 캐릭터들이 만나 전개에 풍성함을 더한다고 해 본방송을 향한 기다림이 더욱 커지고 있다. 여기에 ‘간택-여인들의 전쟁’, ‘대군-사랑을 그리다’, ‘조선총잡이’, ‘공주의 남자’ 등 굵직한 사극을 탄생시켜온 김정민 감독의 연출로 또 하나의 명품 사극이 탄생할 예정이다.

이렇듯 ‘암행어사’는 명배우들의 다채로운 활약과 예측불허 스토리, 유쾌하고 스릴 넘치는 분위기로 올겨울 안방극장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을 예고하고 있다.

‘암행어사’는 오늘(21일) 오후 9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