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수X권나라, 온라인 인터뷰
권나라 "사극서 할 수 있는 것 다 해"
김명수 "다음 번엔 걱정할 게 없을듯"
'암행어사' 배우  권나라/ 사진=KBS2 제공
'암행어사' 배우 권나라/ 사진=KBS2 제공


배우 권나라가 처음으로 사극에 출연하는 소감을 밝혔다.

21일 오후 '암행어사'의 주연배우 김명수, 권나라의 인터뷰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이날 행사는 앞서 더 많은 제작진과 배우들이 참석해 온라인 제작발표회로 마련했으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규모를 축소했다.

'암행어사'는 부정부패를 척결하고, 비리에 맞서 백성의 억울함을 풀어주는 조선시대 왕실의 비밀수사관 암행어사와 어사단의 통쾌한 코믹 미스터리 수사극이다.

권나라는 극 중 기녀로 위장한 다모 홍다인으로 분한다. 이날 그는 작품에 대해 "'삼쾌'한 드라마"라며 "유쾌, 상쾌, 통쾌가 다 들어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사극도 처음이고 활 쏘는 것도 처음이고, 연장을 쓰는 것도 처음"이라며 "제작진이 '사극에서 해볼 수 있는 여자 머리는 다 해본 것 같다'고 말했다. 심지어 남장도 했다. 다음 사극을 할 때는 걱정할 게 없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첫 사극을 위해 특별히 준비한 점을 묻자 그는 "코믹이 가미된 사극이라서 톤을 너무 무겁지도, 가볍지도 않게 하려고 신경을 많이 썼다"며 "김명수를 모니터하면서 연기를 많이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작품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대본이 너무 재밌었다"며 "사극이 처음이라 두렵지만 정의구현을 실현하는 따뜻한 드라마라 해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암행어사'는 오늘(21일) 오후 9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