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수X권나라, 온라인 인터뷰
권나라 "김명수, 따뜻하고 자상해"
김명수 "어떤 의견이든 다 받아줘"
'암행어사' 배우 김명수(왼쪽)와 권나라/ 사진=KBS2 제공
'암행어사' 배우 김명수(왼쪽)와 권나라/ 사진=KBS2 제공


배우 김명수가 권나라와의 호흡에 대해 자신감을 내비쳤다.

21일 오후 '암행어사'의 주연배우 김명수, 권나라의 인터뷰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이날 행사는 앞서 더 많은 제작진과 배우들이 참석해 온라인 제작발표회로 마련했으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규모를 축소했다.

'암행어사'는 부정부패를 척결하고, 비리에 맞서 백성의 억울함을 풀어주는 조선시대 왕실의 비밀수사관 암행어사와 어사단의 통쾌한 코믹 미스터리 수사극이다.

김명수는 밤만 되면 노름을 일삼는 난봉꾼 관료 성이겸 역을 맡는다.

이날 작품을 한 마디로 소개해달란 요청에 그는 "액션, 코믹, 미스터리 수사극"이라며 "액션을 굉장히 많이 한다. 시원한 것도 보실 수 있고, 다양한 무기를 사용하니 재밌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특히 그는 "배우들간 케미가 잘 맞는다"며 "호흡이 되게 좋고 캐릭터마다 숨겨진 이야기가 많다. 에피소드를 해결해 나가면서 숨겨진 이야기가 많이 나오니까 그런 점을 집중해서 봐주시면 재밌으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상대 배우인 권나라는 김명수와의 호흡에 대해 묻자 "편하고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며 "엄청 배려도 잘해주고 따뜻하고 자상한 친구"라고 칭찬했다.

같은 질문을 받은 김명수는 "말해 뭐하냐"며 "호흡도 좋고, 배려도 많이 해준다. 의견을 나눌 때도 흔쾌히 수락해주는 좋은 사람이다. 저 뿐만 아니라 누구든 다 받아줘서 대단하다고 생각했다"고 화답했다.

이날 불참한 이이경에 대해선 두 사람은 "세 명이 뭉치면 오디오가 안 빈다. 같이 오면 참 좋았을 텐데 아쉽다"며 "이이경과 미리 맞춰 보면서 어떻게 하면 더 재밌을 지 이야기도 자주 나눈다. 아이디어 뱅크고, 그것만 생각하는 사람인 것 같다. 정말 좋은 배우"라고 입을 모았다.

'암행어사'는 오늘(21일) 오후 9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