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이로운 소문' 조병규, '저수지' 정체 밝히려 고군분투 '시청률 견인'


'경이로운 소문'의 배우 조병규가 시청률 고공행진을 견인했다.

조병규의 폭주하는 열연과 함께 OCN '경이로운 소문' 지난 20일 방송된 8회 시청률은 전국 기준 평균 9.3%(닐슨코리아), 최고 9.9%를 기록했다.

'경이로운 소문' 지난 7화 방송에서 소문(조병규 분)은 선배 카운터들과 함께 모든 사건의 시작인 '저수지'의 정체를 밝히는데 고군분투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모았다. 특히 소문은 아버지 소권이 수첩에 남긴 숫자 메모가 전봇대 번호인 것을 알아내는가 하면 블랙박스 영상을 바탕으로 사건을 추적하는 장면으로 극의 몰입도를 더욱 끌어올렸다.

방송 말미엔 소문이 악귀 지청신과 다시 마주치는 엔딩 장면으로 극강의 긴장감을 선사하며 다음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이 같은 장면은 조병규의 격이 다른 눈빛과 표정연기는 물론 그의 세밀한 연기력으로 극을 보는 시청자 마저도 숨죽이게 만들며 긴장감을 최대치로 끌어올렸다.

한편, OCN'경이로운 소문' 은 매주 토, 일 저녁 10시30분 방송된다.

이미나 기자 minalee1207@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