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문소리./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배우 문소리./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배우 문소리가 MBC 새 수목 드라마 '미치지 않고서야'에 출연한다.

MBC는 21일 "'미치지 않고서야' 주연으로 문소리가 낙점됐다"고 밝혔다. 문소리가 MBC 드라마에 출연하는 것은 2009년 방송된 '내 인생의 황금기' 이후 12년 만이다.

'미치지 않고서야'는 직장에서 살아남기 위한 중년들의 치열한 생존기를 그린 드라마로, 문소리는 사내 최초의 여성 임원을 꿈꾸는 워커홀릭 전자회사 인사팀장 당자영을 연기한다.

'주몽', '선덕여왕', '여자를 울려' 등을 연출한 김근홍 PD가 메가폰을 잡고, '마녀의 법정', '동안미녀' 등을 쓴 정도윤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미치지 않고서야'는 내년 상반기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