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스위트홈' /사진=엘르
넷플릭스 '스위트홈' /사진=엘르


연말 최고 기대작으로 꼽히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 주연 배우 4인방 송강, 이진욱, 이시영, 이도현이 '화보 장인'의 기운을 뽐냈다.

패션매거진 엘르는 넷플릭스 '스위트홈' 주인공 4인방이 ‘그린홈’에 고립되어 어둠 속 괴물과 맞서 싸워야 하는 작품 설정에 맞춰 다크한 카리스마를 담는 데 집중했다.

'스위트홈'은 은둔형 외톨이 고등학생 차현수가 가족을 잃고 이사 간 아파트에서 겪는 기괴하고도 충격적인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다.
넷플릭스 '스위트홈' /사진=엘르
넷플릭스 '스위트홈' /사진=엘르
송강은 인터뷰를 통해 “매 순간 차현수의 입장에서 생각하려고 노력했다"면서 "가장 악하고 어두운 모습을 끄집어내는 작업을 반복하다 보니 감정의 폭이 깊어졌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도현은 송강과 마찬가지로 캐릭터를 이해하는 과정이 쉽지 않았다고 언급하며“이응복 감독님의 “쫄지 마”란 한 마디에 마음을 내려 놓았다”라고 털어놨다.

연기 경력 15년 만에 처음으로 크리처물에 도전한 이진욱 또한 작품에 대한 남다른 소감을 전했다.

이진욱은 “이번 역할 자체가 큰 도전이었다. ‘이진욱’ 하면 떠올릴 수 없는 느낌이 나온 것 같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해를 거듭할수록 악역에 대한 매력이 생긴다” 라며 연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넷플릭스 '스위트홈' /사진=엘르
넷플릭스 '스위트홈' /사진=엘르
마지막으로 4인방 중 유일하게 원작 웹툰에 없던 인물을 연기한 이시영은 “영광이고 감동이었다”고 소감을 전하며 “샤를리즈 테론이 전투 트럭을 운전하는 모습에서 느껴지는 비장함과 터프함 같은 걸 서이경이 소방차를 운전할 때 보여주고 싶었다” 고 포부를 드러냈다.

총 10개의 에피소드로 구성된 '스위트홈'은 넷플릭스를 통해 12월 18일 공개된다. '스위트홈' 4인방의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1월호와 웹사이트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