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멸망', 내년 상반기 첫 방송
신도현, 웹소설 작가 나지나 役
이수혁·강태오와 삼각 로맨스 예고
배우 신도현. /사진제공=VAST
배우 신도현. /사진제공=VAST


배우 신도현이 tvN 새 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에 빛나는 도약을 예고했다.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는 사라지는 모든 것들의 이유가 되는 존재 멸망(서인국 분)과 사라지지 않기 위해 목숨을 건 계약을 한 인간 동경(박보영 분)의 이야기를 담은 판타지 로맨스물이다.

2018년 JTBC 드라마 '뷰티 인사이드'로 폭발적인 화제성을 입증했던 임메아리 작가와 tvN 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를 연출한 권영일 감독의 만남으로 일찌감치 화제를 모았다.

신도현은 극 중 나지나를 연기한다. 나지나는 아이돌 제안을 숱하게 받았을 정도의 미모를 가진 웹소설 작가로, 별생각 없이 쓴 웹소설이 중박이 터지면서 본격적인 작가의 길로 뛰어든 인물이다.

신도현은 화려하고 아름답지만, 사랑에 서툰 인물의 감정을 섬세하게 그려내며 몰입도를 높일 예정이다.

특히 첫키스 능력남주 차주익 역의 이수혁과 첫사랑 후회남주 이현규 역의 강태오 사이에서 삼각 로맨스를 예고해 관심이 쏠린다.

신도현은 드라마 '출사표', '땐뽀걸즈', '더뱅커' 등을 통해 연기 스펙트럼을 넓히며 차세대 배우로서 가능성을 올리고 있는 기대주다. 그는 이지적이고 세련된 마스크로 광고 업계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한편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는 내년 상반기 첫 방송 예정이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