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피면 죽는다' 연우, 럭셔리 반전 정체…고준에게 의도적 접근?


배우 연우가 럭셔리한 모습으로 반전 정체를 공개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에서는 그동안 숨겨왔던 고미래(연우 분)의 진짜 정체가 밝혀졌다.

이날 고미래는 가방을 돌려받기 위해 한우성(고준 분)의 사무실로 향했다. 법원에 가려던 한우성은 고미래가 발목을 다쳐 절뚝이며 걸어 나오는 것을 보고 가는 곳까지 바래다주겠다며 차에 태웠다.

고미래의 목적지가 청담동이라는 것을 들은 한우성은 "왜 청담동에 가냐"고 물었고 고미래는"아르바이트 때문"이라고 답했다. "다쳤는데 왜 안쉬냐"는 한우성의 물음에 고미래는 "등록금을 벌어야 하기 때문이다 아르바이트를 하지 못하면 학교를 다닐 수 없다"고 대답했다. 한우성은 그런 고미래를 기특하게 보다 "열심히 사는 모습이 보기 좋다"고 응원했다.

청담동에 도착한 고미래는 갑자기 표정과 자세가 180도 달라져 눈길을 끌었다. 직원들은 고미래를 '아가씨''라고 부르며 극진히 모셨고 머리부터 발끝까지 화려하게 변화시켰다. 고미래는 발목을 다쳤음에도 단화를 거절하고 하이힐을 신어 정체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진짜 고미래'의 목적지는 백화점. 고미래는 자신을 배웅하기 위해 온 비서와 함께 고급 승용차를 타고 이동했다.

그 시각 강여주(조여정 분)는 휴지통에서 의심스러운 상자를 발견했다. 상자 속에서 고미래가 한우성에게 남긴 엽서를 발견한 강여주는 맡아본 적이 있는 향기를 기억해 냈고 며칠 전 한우성의 사무실에서 스친 적 있는 고미래를 떠올렸다.

마냥 평범한 여대생인 줄 알았던 고미래의 진짜 모습은 럭셔리 상속녀. 고미래는 왜 자신의 정체를 숨기려고 하는지, 숨기면서까지 한우성과 가까워지려고 하는 이유가 있는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