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내년 첫 방송
서인국, 신과 인간의 중간관리자 멸망 役
"긴장되고 감사한 마음"
배우 서인국. /사진제공=스토리제이컴퍼니
배우 서인국. /사진제공=스토리제이컴퍼니


배우 서인국이 tvN 새 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로 돌아온다.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는 사라지는 모든 것들의 이유가 되는 존재 멸망(서인국 분)과 사라지지 않기 위해 목숨을 건 계약을 한 인간 동경(박보영 분)의 이야기를 담은 판타지 로맨스물이다.

2018년 JTBC 드라마 '뷰티 인사이드'로 폭발적인 화제성을 입증했던 임메아리 작가와 tvN 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를 연출한 권영일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서인국은 극 중 신과 인간의 중간관리자 멸망 역을 맡았다. 멸망은 지독한 운명에 끼어든 뜻밖의 삶에 자신의 연민과 사랑을 바치게 된 인물이다.

서인국은 캐릭터의 아름다움과 깊은 눈매에서 드러나는 메마름을 섬세한 연기력으로 그려내며 설렘과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그동안 서인국은 출연하는 작품마다 찰떡같은 캐릭터 소화력으로 화제를 모았다. 전작인 tvN 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 개의 별'을 통해 탄탄한 연기력을 더욱 공고히 한 만큼, 이번 작품에서는 어떤 활약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을지 관심이 쏠린다.

서인국은 "개인적으로도 기대되는 작품에 참여하게 돼 긴장되기도 하고 감사한 마음이다. 대본을 읽으면서 느꼈던 긴장과 설렘을 가지고 감정을 고스란히 담아낼 수 있게 최선을 다해 임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는 내년 첫 방송 예정이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