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사랑한 스파이' 임주환, 사망 위장 후 잠적
문정혁-유인나 '눈물'
사진제공=MBC '나를 사랑한 스파이' 15회 방송 캡처
사진제공=MBC '나를 사랑한 스파이' 15회 방송 캡처


'나를 사랑한 스파이' 임주환이 세상에서 자신의 존재를 지웠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나를 사랑한 스파이' 15회에서는 데릭 현(임주환 분)의 충격적인 선택이 첩보전을 완전히 뒤엎었다. 헬메스와 관련된 모든 죄를 짊어진 채 자살로 위장하고 잠적한 것. 하지만 전지훈(문정혁 분)과 강아름(유인나 분)이 그의 계획을 알아채며 엔딩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데릭 현은 헤라신(김혜옥 분)이 자신과 강아름에게 헬메스 자금을 빼돌려놓았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로 인해 회사가 위기에 처하자 강아름은 데릭 현에게 원망을 쏟아냈고, 데릭 현은 절망에 빠졌다. 강아름의 아픔을 두고만 볼 수 없었던 데릭 현은 결국 행동에 나섰다. 헬메스의 아지트였던 'M클래식카'에서 팅커(이종원 분)가 오기를 기다린 데릭 현. 그러나 그는 팅커가 찾고 있던 자료를 넘기며 헤라신의 옆에 있어줄 것을 부탁해 반전을 선사했다. 이어 "모든 죄는 저로부터 시작됐고 제가 책임져야 한다. 용서해달라"는 의미심장한 쪽지를 남기고 사라져 긴장감을 더했다.

데릭 현의 선택은 모든 걸 뒤집었다. 사라진 데릭 현은 누구도 예상 못 한 방식을 택했다. 그의 결혼반지가 끼워진 시신이 발견되며 사건이 종결됐고, 강아름은 혐의를 벗을 수 있었다. 데릭 현이 헬메스의 모든 죄를 뒤집어쓰고 죽음을 택한 것. 그러나 전지훈은 데릭 현의 죽음에 의문을 품었다. 그리고 그것은 점차 확신으로 바뀌었다. 헤라신에게 데릭 현의 마지막 모습을 보여주자 안도의 눈빛을 내비쳤고, 'M클래식카'에서는 시체 처리의 흔적을 발견했다. 위장임을 확신한 전지훈은 강아름의 작업실로 뛰어갔다. 데릭 현이 설치해 두었던 CCTV를 통해 어딘가에서 보고 있을 그에게 "만나자"는 메시지를 보냈다. 그런 그를 지켜보는 데릭 현의 깜짝 등장은 심박수를 높였다. 여기에 강아름도 데릭 현의 결혼반지가 두 개라는 사실에 의문을 가지며 엔딩에 궁금증을 끌어올렸다.

사랑하는 어머니와 아내 사이에서 힘겨워하던 데릭 현은 두 사람 모두를 구하는 길을 택했다. 자신을 지우면서까지 헤라신과 강아름의 안전을 선택한 그의 진심은 뭉클하고 안타까웠다. 아내 강아름에게 "여보, 마지막으로 불러본다. 미안하다는 말 싫어하니까 사랑한다"는 눈물의 메시지는 가슴을 먹먹하게 했다. 평생을 거짓으로 살았지만 강아름에 대한 사랑만큼은 진심이었던 데릭 현은 거짓 죽음으로 강아름의 행복을 빌어줬다. 하지만 전지훈과 강아름이 그의 계획을 간파했다. 과연 세 사람은 제 자리를 찾고 해피엔딩을 맞을 수 있을지 최종회에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나를 사랑한 스파이' 최종회는 17일 밤 9시 2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