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 = KBS 2TV '바람피면 죽는다'
사진제공 = KBS 2TV '바람피면 죽는다'


KBS2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의 조여정이 사건 현장이 아닌 취조실에 앉아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바람피면 죽는다' 제작진은 16일 장승철(이시언 분)과 안세진(김예원 분)으로부터 취조를 받는 강여주(조여정 분)의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앞서 '백수정(홍수현) 실종 사건'에 관심을 갖게 된 여주는 유력한 용의자로 수정의 매니저인 김덕기(유준홍 분)를 지목했다. 형사 승철, 세진과 함께 범죄 도구로 추정되는 수정의 트로피를 찾는 데 도움을 주기도 했다. 그러나 수정과 한우성(고준), 그리고 여주의 관계를 알게 된 승철과 세진은, 여주에 대한 의심을 놓지 않았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취조실에서 서로를 마주 보고 앉은 여주와 승철, 세진의 모습이 담겼다. 여주는 팔짱을 낀 채 냉정하면서 담담한 얼굴로 취조에 응하고 있다. 그런 여주에게 세진은 태블릿PC 화면을 내밀고 있다. 태블릿PC 화면을 유심히 보는 여주에게서는 어떤 감정의 동요도 느껴지지 않는다.

그간 여주의 뛰어난 추리력에 번번이 뒤꽁무니만 쫓는 신세였던 베테랑 형사 승철은 한층 날카로워진 눈빛으로 여주를 쏘아보고 있다. 진실을 찾아내기 위해 하이에나 눈빛을 장착한 승철과, 한 치의 흐트러짐이 없는 여주 사이 긴장감이 고스란히 전해진다.

경찰이 미궁에 빠진 '백수정 실종 사건'의 결정적인 단서를 찾은 것인지 궁금증을 더하는 가운데 여주가 진짜 '백수정 실종 사건'의 용의자가 맞을지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제작진은 "경찰과 함께 '백수정 실종 사건'을 수사하던 강여주가 되레 취조를 받는 상황이 펼쳐진다"고 귀띔해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바람피면 죽는다'는 오늘(16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서예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