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도적 연기력 장악
'폭풍 오열' 열연
'카이로스' 종영 앞둬
'카이로스' / 사진 = MBC 영상 캡처
'카이로스' / 사진 = MBC 영상 캡처


배우 남규리의 연기력이 또 한 번 화제를 모으고 있다.

15일 방송된 MBC '카이로스'(극본 이수현 연출 박승우)에서 현채(남규리 분)는 친부(성지루 분)가 휘두른 칼에 도균(안보현 분)이 사망하자 폭풍 오열하는 장면을 열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현채는 친부 살인에 실패한 소시오패스로 미친 연기력을 뽐냈다. 친부의 협박에 못이겨 친부를 찾은 현채는 소주에 수면제를 넣다가 친부에게 걸리고 말았다.

친부의 구타와 강금 협박위기에서 현채는 도균에게 전화를 걸었고, 도균이 달려와 친부를 막아섰다. 이 과정에서 도균이 현채 대신 칼에 찔리고, 도균이 현채의 친부를 찌르며 두 사람이 사망하게 되었다.

자신의 모든 것을 알고 사랑해준 도균의 사망에 충격을 받은 현채의 모습이 그려져 시청자들의 마음을 들썩이게 만들었다.

한편, 타임크로싱 '카이로스'는 종영을 1주일 앞두고 있어 시청자들의 관심을 더욱 고조시키고 있다.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카이로스'가 어떠한 결말을 가져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