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경, 번역가 오미주 役
'런온' 오늘(16일) 첫방
'런온' 배우 신세경./사진제공=JTBC
'런온' 배우 신세경./사진제공=JTBC


배우 신세경이 자신이 맡은 캐릭터를 소개했다.

16일 오후 '런 온'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런 온'은 같은 한국말을 쓰면서도 소통이 어려운 시대 속 저마다 다른 언어, 저마다 다른 속도로 서로를 향하는 완주 로맨스물.

임시완은 뒤를 돌아보는 순간 패배하는 단거리 육상 국가대표 기선겸 역을 맡았다. 임시완은 "대화가 오고가는 것들이 현실에 우리가 쓰는 어법과 비슷하다고 생각했고, 그런 부분이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어 임시완은 "일반적인 캐릭터는 아니다. 정의롭다가도 어떨 때는 4차원 적인 대화를 한다. 본인 외에는 관심이 없는 듯 하다가도 불의를 보면 참지 않는다"고 소개했다.

임시완의 로맨스 드라마는 '왕은 사랑한다' 이후 3년 만이다. 그는 "로맨스물을 피하려고 한 건 아닌데 어쩌다보니 멜로가 없는 경우가 많았다. 드디어 달달하고 간질간질한 게 많은 작품을 해서 설렘을 느끼며 촬영하고 있다. 어두운 작품을 할 때보다 확실히 기분이 좋은 일이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신세경은 수없이 뒤를 되감기해야 하는 번역가 오미주로 분한다. 신세경은 "깡다구가 있는 캐릭터인데 누군가에 대한 애정을 품기 시작하면서 자아가 분열되는 순간이 귀엽게 느껴졌다. 지질해지는 순간이 있는 게 우리들의 삶이지 않나"고 말했다.

신세경은 오미주를 '센척하는 푸들'로 정의했다. 그는 "입체적이고 다양한 면을 지니고 있다. 하찮고 지질한, 참지 않고 성질내는 작은 동물 같았다"고 설명했다.

'런 온'은 16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