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온' 오늘(16일) 첫방
"임시완, 캐릭터와 싱크로율 높아"
'런온' 이재훈 감독./사진제공=JTBC
'런온' 이재훈 감독./사진제공=JTBC


JTBC 새 수목드라마 '런 온' 이재훈 감독이 배우와 캐릭터들의 싱크로율을 밝혔다.

16일 오후 '런 온'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런 온'은 같은 한국말을 쓰면서도 소통이 어려운 시대 속 저마다 다른 언어, 저마다 다른 속도로 서로를 향하는 완주 로맨스물.

이날 연출을 맡은 이재훈 감독은 "지금 촬영이 한창 진행 중이다. 15부 대본까지 나왔다"며 "'런 온'은 귀여운 또라이들이 만나서 알콩달콩 펼쳐는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캐릭터와 배우들의 싱크로율을 묻자 이 감독은 "임시완은 싱크로율이 매우 높다. 무슨 생각을 하는지 모르겠고, 세상의 자잘한 문제들과는 떨어져 있으면서도 약한 사람들을 불쌍하게 바라봐주는 따뜻함이 있다. 신세경은 처음엔 잘 매치가 안됐다. 처음 상상한 오미주 캐릭터보다 너무 예뻤다. 그런데 지금은 오미주는 신세경일 수밖에 없다 생각한다. 통통 튀는 괴짜 같은 모습이 의외로 많이 있더라"며 웃었다.

이어 이 감독은 "최수영은 타고난 당당함이 있다. 모니터를 볼 때 마다 쾌감을 느낀다. 강태오는 배우들 중 가장 허당미가 있다. 현장에서 귀염 받는 배우다. 그런 모습이 비슷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런 온'은 16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