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온' 오늘(16일) 첫방
임시완 "로맨스물 피하려 한 건 아냐"
신세경 "깡다구 있는 캐릭터"
'런온' 배우 임시완, 신세경./사진제공=JTBC
'런온' 배우 임시완, 신세경./사진제공=JTBC


배우 임시완이 3년 만에 로맨스 드라마로 돌아온다. 그는 "몽글몽글한 파스텔 톤 계열의 느낌이 드는 드라마다. 보고 있으면 편안해지고 설레는 느낌이 들 것"이라고 자신했다.

16일 오후 JTBC 새 수목드라마 '런 온'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이재훈 감독과 배우 임시완, 신세경, 최수영, 강태오가 참석했다.

'런 온'은 같은 한국말을 쓰면서도 소통이 어려운 시대 속 저마다 다른 언어, 저마다 다른 속도로 서로를 향하는 완주 로맨스물. 너무나도 다른 세계에서 살던 인물들이 사랑이란 언어로 소통해나가며, 스스로를 가뒀던 틀을 깨는 과정을 담을 예정이다.
'런온' 이재훈 감독./사진제공=JTBC
'런온' 이재훈 감독./사진제공=JTBC
이재훈 감독은 "지금 촬영이 한창 진행 중이다. 15부 대본까지 나왔다"며 "'런 온'은 귀여운 또라이들이 만나서 알콩달콩 펼쳐는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캐릭터와 배우들의 싱크로율을 묻자 이 감독은 "임시완은 싱크로율이 매우 높다. 무슨 생각을 하는지 모르겠고, 세상의 자잘한 문제들과는 떨어져 있으면서도 약한 사람들을 불쌍하게 바라봐주는 따뜻함이 있다. 신세경은 처음엔 잘 매치가 안됐다. 처음 상상한 오미주 캐릭터보다 너무 예뻤다. 그런데 지금은 오미주는 신세경일 수밖에 없다 생각한다. 통통 튀는 괴짜 같은 모습이 의외로 많이 있더라"며 웃었다.

이어 이 감독은 "최수영은 타고난 당당함이 있다. 모니터를 볼 때 마다 쾌감을 느낀다. 강태오는 배우들 중 가장 허당미가 있다. 현장에서 귀염 받는 배우다. 그런 모습이 비슷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런온' 배우 임시완./사진제공=JTBC
'런온' 배우 임시완./사진제공=JTBC
임시완은 뒤를 돌아보는 순간 패배하는 단거리 육상 국가대표 기선겸 역을 맡았다. 임시완은 "대화가 오고가는 것들이 현실에서 우리가 쓰는 어법과 비슷하다고 생각했고, 그런 부분이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어 임시완은 "일반적인 캐릭터는 아니다. 정의롭다가도 어떨 때는 4차원 적인 대화를 한다. 본인 외에는 관심이 없는 듯 하다가도 불의를 보면 참지 않는다"고 소개했다.

임시완의 로맨스 드라마는 '왕은 사랑한다' 이후 3년 만이다. 그는 "로맨스물을 피하려고 한 건 아닌데 어쩌다보니 멜로가 없는 경우가 많았다. 드디어 달달하고 간질간질한 게 많은 작품을 해서 설렘을 느끼며 촬영하고 있다. 어두운 작품을 할 때보다 확실히 기분이 좋은 일이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캐릭터를 가장 잘 나타내는 대사로 '나도 1등하고 싶어. 조용히 원하는 것뿐이지'를 꼽은 임시완. 그는 "열심히 노력한다고 해서 설레발치거나 난리 치거나 그런 캐릭터가 아님을 잘 보여주는 대사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런온' 배우 신세경./사진제공=JTBC
'런온' 배우 신세경./사진제공=JTBC
신세경은 수없이 뒤를 되감기해야 하는 번역가 오미주로 분한다. 신세경은 "깡다구가 있는 캐릭터인데 누군가에 대한 애정을 품기 시작하면서 자아가 분열되는 순간이 귀엽게 느껴졌다. 지질해지는 순간이 있는 게 우리들의 삶이지 않나"고 말했다.

신세경은 오미주를 '센척하는 푸들'로 정의했다. 그는 "입체적이고 다양한 면을 지니고 있다. 하찮고 지질한, 참지 않고 성질내는 작은 동물 같았다"고 설명했다.
'런온' 배우 최수영./사진제공=JTBC
'런온' 배우 최수영./사진제공=JTBC
최수영은 못 하는 건 안 했을 때밖에 없다고 생각하는 능력자이자 국내 굴지의 대기업 서명그룹 상무, 스포츠 에이전시 단 대표 서단아를 연기한다. 최수영은 "일상적이면서도 특별하다. 캐릭터들 모두 한군데씩 고장나있는 것 같은 결점들이 매력적이었고, 완성형을 추구하는 것이 아닌 서로 보완하고 치유하는 스토리가 요즘 세대들에게 좋은 메시지가 될 것 같았다"고 밝혔다.

이어 최수영은 서단아에 대해 "너무 솔직해서 관계에 소홀한 인물"이라며 "어린 나이에 리더가 된 캐릭터라 부담감과 책임감이 느껴졌다. 똑똑하고 욕심도 많지만, 여자라는 이유로 많은 것을 뺏기며 산 마음의 상처가 있다. 일에 있어서는 완벽하지만 인간으로서는 미숙한 어른이라는 점을 염두에 두며 촬영에 임했다"고 말했다.
'런온' 배우 강태오./사진제공=JTBC
'런온' 배우 강태오./사진제공=JTBC
강태오는 섬세하고 감성적인 미술 전공자로, 서단아에게 직진하는 연하남 이영화로 분한다. 그는 "첫 느낌이 따사롭고 솜사탕처럼 새콤달콤했다. 머릿속으로 그림을 상상하는데 그게 너무 아름다워서 함께 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강태오는 "감독님의 지인인 화가 분을 통해 드로잉 하는 법과 도구 만지는 법 등을 배웠다"고 덧붙였다.

관전 포인트는 묻자 강태오는 "패러디한 재밌는 장면들이 많다"고 귀띔했다. 최수영은 "네 명 모두 직업이 다르다. 이 캐릭터들이 얽히고설켜 뿜어내는 케미를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신세경은 "시청자 입장으로 모니터링을 했는데 설레고 두근거리더라. 가벼운 마음으로 즐겨줬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런 온'은 16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