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석, 로건리+구호동 활약
이지아와 공조, 복수 예고
'펜트하우스' 박은석./사진제공=SBS
'펜트하우스' 박은석./사진제공=SBS


배우 박은석이 극과 극을 오가는 반전매력 뿐 아니라 복수 공조가 이어준 케미와 남다른 존재감을 자랑하며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를 사로잡고 있다.

박은석은 ‘펜트하우스’에서 막대한 부를 자랑하는 로건리코퍼레이션의 대표이자 억울한 죽음을 맞이한 민설아(조수민 분)의 양오빠 로건리로 등장해 열연을 펼치고 있다. 극중 막대한 부를 자랑하는 로건리는 현재까지 ‘공공의 적’ 주단태(엄기준 분)를 쩔쩔매게 만드는 유일한 인물이다.

앞서 박은석은 시대를 거스르는 패션스타일과 파격적인 비주얼의 소유자 청아예술고등학교의 체육교사 구호동으로 분해 심상치 않은 다크호스의 존재감을 발산해 왔다. 로건리라는 정체가 공개된 이후 구호동 분장 아래 숨어 있던 훈훈한 비주얼을 자랑함과 동시에 날카로우면서도 카리스마 넘치는 매력을 보여주며 등장마다 화제와 더불어 호평을 받고 있다.

민설아를 살해한 범인을 찾기 위해 동분서주 중인 로건리는 현재 같은 목적을 가지고 있는 심수련(이지아 분)과 손을 잡고 복수를 공조하고 있는 상황. 민설아를 죽인 유력한 범인으로 주단태가 꼽히고 있는 가운데 박은석은 심수련과 협력해 그를 압박해 나가는 로건리의 모습을 보여주며 쫄깃한 긴장감을 더하고 있다.

무엇보다 박은석은 심수련에게 점점 가까워지는 로건리의 심경의 변화를 섬세하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을 더욱 몰입하도록 돕고 있다. 여기에 심수련을 향한 공감과 안타까움, 연민과 애정을 담아낸 눈빛으로 록련(로건리+심수련) 커플의 케미까지 전하며 흥미를 높이고 있다.

그런가 하면 박은석은 민설아의 사진을 사격 표적으로 둔 주단태 앞에서 혐오 가득한 차가운 눈빛을 드러내는 구호동의 모습을 통해 더욱 본격적으로 펼쳐질 복수를 예고하고 있다.

수많은 연극 무대와 드라마를 통해 연기력을 인정받아온 박은석은 누구와 만나도 흥미진진한 재미와 전개를 이끌어 나갈 뿐 아니라, 갈수록 깊어지는 감정연기, 그리고 익살 넘치는 구호동의 가면 뒤 로건리의 매서운 발톱까지 모두 보여주면서 ‘펜트하우스’에 낭중지추와 같은 활약을 선보이고 있다.

심수련과 오윤희(유진 분), 그리고 그의 딸 배로나를 향한 주단태와 천서진(김소연 분), 그리고 헤라펠리스 주민들의 반격이 점점 더 심해지는 가운데 박은석이 연기하는 로건리가 속 시원한 사이다 복수를 선사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펜트하우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