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온' 황민현, 차가운 원칙주의자부터
따뜻한 위로까지 극과 극 감정

첫 드라마 맞아? 황민현 입체 연기 '눈길'
/사진=JTBC 화요드라마 '라이브온' 영상 캡처
/사진=JTBC 화요드라마 '라이브온' 영상 캡처


'라이브온' 황민현의 따뜻한 위로가 반전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미니시리즈 '라이브온'에서 고은택(황민현 분)은 기습 폭로를 홀로 견뎌내는 백호랑(정다빈 분)의 곁을 지키며 시시때때로 진심 어린 위로를 건네 안방을 따뜻한 힐링으로 감쌌다.

공과 사를 확실하게 구분하는 고은택만의 위로법은 방송 초반 갈등이 절정으로 치솟은 극에 긴장감을 배가시켰다. 고은택은 폭로 직후 백호랑을 데리고 강당에서 벗어난 뒤 홀로 집에 가겠다는 백호랑의 말에 걱정을 내비치면서도 이내 침착하고 프로페셔널한 모습으로 축제를 마무리했다.

하지만 이후 고은택은 부원들의 걱정에도 아랑곳하지 않는 백호랑의 방송 진행 의지에 속내를 알 수 없는 차가운 시선으로 바라보고, 방송부 회의에서도 아무 일 없었다는 듯 냉랭한 태도를 보여 시청자들을 숨죽이게 했다.

이 같은 고은택의 행동은 다른 학생들 앞에서 백호랑을 평소처럼 대하며 배려한 것으로 험담하는 학생들에게 날카로운 일침을 가하는가 하면 백호랑과 함께 영화를 보면서 "누구한테나 비밀은 있어도 누구나 새드엔딩인 건 아니더라고"라고 진심으로 위로, 혼자 있을 백호랑을 위해 강재이(연우 분)에게 백호랑의 집 주소를 알려주는 등 남몰래 뒤에서 노력해 훈훈함을 더했다.
/사진=JTBC 화요드라마 '라이브온' 영상 캡처
/사진=JTBC 화요드라마 '라이브온' 영상 캡처
뿐만 아니라 고은택의 직진 속마음 표현은 시청자들에게 달콤함을 안기기도 했다. 그는 백호랑을 좋아하냐는 친구들의 질문에 주저 없이 인정해 깜짝 놀라게 한 것에 이어 주말 내내 계속된 배려에 백호랑이 고마움을 표하자 "네가 나한테 다 보여줄 수 있을 만큼의 신뢰가 생기면 그때 네 일상으로 온전히 들어갈게"라고 다정하게 다독여 힐링과 설렘을 동시에 선사했다.

이처럼 황민현은 대외적으로는 냉정하게 침착함을 유지하며 극강의 긴장감과 몰입도를 전한 것은 물론, 백호랑에게 직접 위로를 전할 때는 한없이 다정하고 이해심 깊은 모습으로 매 장면을 상황에 완벽하게 녹아든 연기로 감정을 다채롭게 표현해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한편, 황민현이 출연하는 '라이브온'은 매주 화요일 오후 9시 JTBC에서 방송된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