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어엠' 메이킹 영상 공개
대본리딩부터 촬영 현장까지
네 청춘의 로맨스 기대 UP
'디어엠' 메이킹/ 사진=KBS2 제공
'디어엠' 메이킹/ 사진=KBS2 제공


KBS2 새 드라마 ‘디어엠(Dear. M)’의 박혜수, 재현, 노정의, 배현성이 2021년 핑크빛 추리 여정을 펼칠 세계관으로 시청자들을 초대한다.

‘디어엠’은 서연대학교를 발칵 뒤집어놓은 서연대 커뮤니티 주인공 ‘M’을 찾으며 핑크빛 추리를 펼치는 청춘 로맨스 드라마. 박혜수(마주아 역), 재현(차민호 역), 노정의(서지민 역), 배현성(박하늘 역)의 찬란한 캠퍼스 라이프를 예고하며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이런 가운데 박혜수, 재현, 노정의, 배현성이 ‘디어엠’을 기다리는 이들을 위해 준비한 제작기 메이킹 영상을 공개했다. 여기에는 4인방이 직접 소개한 캐릭터 설명은 물론 열기가 가득했던 대본리딩 현장부터 화기애애한 촬영 현장까지 담겨있다.

마치 로맨스 책 한 권을 편 채 설렘을 안고 프롤로그를 읽어나가듯 기획 의도와 핵심 내용을 압축한 메이킹 영상에는 드라마의 궁금증을 해소해줄 다양한 내용들이 채워져 있어 단숨에 ‘디어엠’의 세계로 이끈다.

특히 12년차 찐 우정을 연기할 마주아 역의 박혜수와 차민호 역의 재현은 대본리딩 현장에서부터 현실 친구 같은 케미를 발휘하며 촬영 현장에서도 시너지를 이어가고 있다. 또 서연대 공식 ‘자석커플’로 분할 서지민 역의 노정의와 박하늘 역의 배현성은 연애세포를 자극하며 색다른 ‘자석커플’을 예고하고 있다.

연출을 맡은 박진우 감독은 “설렘을 표현하는 방식에서 개연성이나 현실성을 중점적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굉장히 편안하고 자연스럽고 납득이 될 수 있는 장면을 만들려고 노력한다”고 설명했다.

서주완 감독은 “저희 시절 때도 (낭만적인) 모습들이 있었고 ‘요즘 젊은 친구들은 또 이렇게 사랑을 하고 학교생활을 하고 일상을 살아가고 있구나’라며 현실적으로 표현된 대본이 ‘디어엠’의 굉장한 장점”이라고 말해 모두가 공감하고 즐길 수 있는 드라마의 탄생을 예감케 한다.

이처럼 두 감독이 전하는 ‘디어엠’의 포인트는 물론 박혜수, 재현, 노정의, 배현성 등 배우들의 포부를 담은 ‘디어엠’ 제작기 메이킹 영상은 시청자들의 기대와 궁금증을 일으키며 벌써부터 이들과 만날 순간을 손꼽아 기다려지게 한다.

‘디어엠’(Dear. M)은 2021년 상반기 방송을 앞두고 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