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 유진X엄기준X봉태규, 의문의 삼자대면
서늘한 분위기
'펜트하우스' 유진, 엄기준, 봉태규가 삼자대면한다. / 사진제공=SBS
'펜트하우스' 유진, 엄기준, 봉태규가 삼자대면한다. / 사진제공=SBS


SBS '펜트하우스'의 유진, 엄기준, 봉태규가 얼음장 냉기 속에서 충격적인 피범벅 얼굴을 마주한 '의문의 삼자대면' 현장이 포착됐다.

'펜트하우스'는 100층 펜트하우스의 범접불가 퀸, 모든 것을 집어삼키는 욕망의 프리마돈나, 상류사회 입성을 향해 질주하는 여자가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부동산과 교육 전쟁을 담은 드라마다. '펜트하우스'는 스펙터클한 전개, 배우들의 호연, 감각적인 영상미가 삼박자를 이뤄내며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주단태(엄기준)의 함정으로 주식 투자에 실패한 오윤희(유진)가 주단태 회사 면접 자리에 로건리(박은석)를 당당히 대동, 대반전을 선사했다. 투자 건으로 로건리와의 만남이 절실했던 주단태가 결국 오윤희를 회사 직원으로 채용하게 된 것. 또한 민설아(조수민)의 핸드폰을 손에 쥔 이규진(봉태규)이 주단태, 천서진(김소연)의 밀회 영상을 확인한 뒤 "이걸 어떻게 쓸지, 기대해도 좋아"라고 혼잣말하는 모습으로 긴장감을 높였다.

이와 관련 오윤희, 주단태, 이규진이 심상치 않은 분위기 속에서 삼각 구도로 마주 선 '의문의 삼자대면' 현장이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은 이규진이 주단태의 사무실에서 얻어맞고 있는 장면. 냉혈 본색이 되살아난 듯 온기라고는 전혀 찾아볼 수 없는 주단태의 표정이 섬뜩한 기운을 자아내는 가운데, 이규진이 얼굴에 멍이 들고 피를 흘리는 채로 뒷짐을 지고 있다. 사무실로 들어와 이 광경을 목격한 오윤희는 흠칫 놀라면서도 애써 표정을 감추고 있다. 당황한 오윤희와 날 서린 눈빛을 번뜩이는 주단태, 애써 웃음을 보이는 이규진의 모습에서 세 사람 사이에 벌어진 사건이 무엇일지 궁금증을 돋우고 있다.

이번 '의문의 삼자대면' 현장에서는 유진, 엄기준, 봉태규의 생동감 넘치는 연기합이 환상적인 시너지를 발휘했다. 세 사람은 꼼꼼하게 대사와 동선을 맞춰보면서 리허설에서부터 각별한 열정을 뿜어냈던 상태. 더욱이 유진은 비타민 미소로 활기찬 에너지를 전하는 가하면, 엄기준은 냉혈 포스 뒤 시원한 입담으로 반전 매력을 발산, 봉태규는 센스 넘치는 애드리브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드는 등 세 사람의 유쾌함이 현장을 들썩이게 만들었다.

제작진은 "전혀 예측하지 못했던 세 사람의 충격적인 삼자대면이 벌어진 만큼, 오늘(14일) 방송될 14회에서는 엄청난 반전이 쏟아질 예정"이라며 "민설아의 핸드폰을 가지고 기세등등했던 이규진에게 어떤 사건이 벌어졌을지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펜트하우스' 14회는 14일 밤 10시에 방송되며, 오는 18일 밤 10시에는 '펜트하우스' 14회, 15회가 재방송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