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N 역대 최고시청률
미친 연기력 폭발
극강 몰입도 선사
'경이로운 소문' / 사진 = OCN 영상 캡처
'경이로운 소문' / 사진 = OCN 영상 캡처


'경이로운 소문' 조병규의 폭풍 열연이 안방극장을 뒤흔들었다.

13일 방송된 OCN 토일 오리지널 '경이로운 소문'(극본 여지나 연출 유선동)에서는 조병규가 분노의 절규 그리고 오열까지 극한의 감정을 폭발 시키며 극강의 몰입도를 선사함과 동시 시청률 7.7%, 최고 8.3%를 기록, OCN 역대 최고 시청률을 이끌어내 많은 이들의 눈길을 모으고 있다.

이날 6화 방송에서 소문(조병규 분)은 부모님의 죽음에 얽힌 진실을 알게 되면서 충격의 전개를 펼쳤다. 바로 선배 카운터 가모탁이 7년 전 사건에 대해 다시 파헤치는 과정에서 부모님 죽음은 사고가 아닌 살인 사건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것. 이 모든 사실을 알게 된 소문은 슬픔 속 주체 할 수 없는 오열을 쏟아내 보는 이들 마저 먹먹하게 했다.

이 과정에서 조병규의 내면 연기는 안방극장을 숨죽이게 만들었다. 믿기지 않는 진실 앞에 초점 없는 눈빛과 충격에 휩싸인 모습은 물론 캐릭터의 깊은 슬픔의 감정을 모두 토해내며 극의 몰입감을 절정으로 치닫게 했다.

뿐만 아니라 이날 방송에서는 소문이 부모님을 살해한 범인이 누구인지 확인시켜 주겠다는 하나의 제안을 받아들이고 과거로 들어가게 되는 모습이 그려져 눈길을 모았다. 이어 7년 전 사고 당일 현장에서 3단계 악귀 지청신에 의해 부모님이 살해당하는 모습을 바로 앞에서 목격하게 된 소문. 방송 말미엔 악귀와 마주하는 등 그를 향해 분노를 토해내는 장면이 전해지면서 극의 긴장감을 최고조에 달하게 했다.

이처럼 극의 중심에서 이야기를 이끄는 조병규의 폭풍 열연은 단연 압도적이었다. 특히 분노와 극한의 슬픔에 빠진 그의 감정 연기는 시청자들을 극에 절대적으로 몰입하게 만들었다.

이번 작품 '경이로운 소문'을 통해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하며 뜨거운 호평을 얻고 있는 조병규. 앞으로 펼쳐질 그의 활약에 이목이 집중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