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N '경이로운 소문', 지난 13일 방송
문숙, 조병규의 저승 파트너 役
/사진=OCN 토일 오리지널 '경이로운 소문' 방송화면
/사진=OCN 토일 오리지널 '경이로운 소문' 방송화면


배우 문숙이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몰입도를 높였다. OCN 토일 오리지널 '경이로운 소문'에서다.

'경이로운 소문'은 동명의 다음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악귀 사냥꾼 카운터들이 국숫집 직원으로 위장해 지상의 악귀들을 물리치는 히어로물이다.

문숙은 극 중 소문(조병규 분)의 저승 파트너 위겐 역을 맡았다.

지난 13일 방송된 '경이로운 소문'에서 위겐은 소문 부모의 행방을 언급하며 긴장감을 배가했다.

이날 방송에서 위겐은 다른 융인들과 함께 테이블에 앉아있던 중 가모탁(유준상 분), 추매옥(염혜란 분)을 만났다.

추매옥은 "니들 뭐 하는 거냐. 소문이 부모 만나게 해 준다고 하지 않았나"라며 따졌다. 이에 위겐은 "소문이 부모님이 하늘에 안 왔다"고 반박했다.

가모탁은 "하늘에 도착하지 않았다는 게 무슨 말이냐"고 재차 물었다. 위겐은 차분한 목소리로 "구천을 떠돌거나, 악귀가 되었거나, 악귀에게 잡아 먹혔거나"라면서 "저희도 그 이상은 알 수가 없다"고 전했다.

앞서 위겐은 카운터가 되기로 결심한 소문에 "부모를 만나게 해주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소문 부모의 영혼이 하늘에 도착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밝혀진 가운데 향후 전개가 어떻게 진행될지 다음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한편 '경이로운 소문'은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