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민X신지훈, 스틸컷 공개
신지훈, 어사단의 숨은 파트너
"새로운 모습 기대해달라"
'암행어사' 신지훈, 조수민 스틸컷/ 사진=KBS2 제공
'암행어사' 신지훈, 조수민 스틸컷/ 사진=KBS2 제공


배우 조수민과 신지훈이 KBS2 새 월화드라마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이하 ‘암행어사’)을 통해 톡톡 튀는 존재감을 드러낸다.

오는 21일 첫 방송을 앞둔 ‘암행어사’는 부정부패를 척결하고, 비리에 맞서 백성의 억울함을 풀어주는 조선시대 왕실의 비밀수사관 암행어사와 어사단의 통쾌한 코믹 미스터리 수사극이다. 여기에 배우 신지훈(최도관 역)과 조수민(강순애 역)이 출연해 흠잡을 데 없는 명품 사극을 완성할 예정이다.

먼저 호위무사 최도관으로 등장하는 신지훈은 극 중 성이겸(김명수 역)이 왕에게 전하는 서신을 직접 전달하는 전령 역할을 한다. 진중한 카리스마를 지닌 그는 ‘초짜 암행어사’ 성이겸 곁에서 어사단을 물심양면 도우며 숨은 파트너로 활약할 예정이다.

첫 방송에 앞서 신지훈은 “모두가 힘든 시기지만 다치거나 아픈 사람 없이 즐거운 현장 분위기를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생애 첫 무술 연기에 도전하기 위해 액션 스쿨에서 훈련을 받는 열정을 선보인 그는 “어사단과의 케미는 물론, 화려한 액션까지 더해진 빅 재미를 선사해 드릴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며 기대감을 한층 끌어올리고 있다.

조수민은 성이겸과 애틋한 첫사랑의 추억을 지닌 강순애로 분한다. 기녀의 딸로 태어난 그는 남자들의 환심을 사는 것 대신, 오로지 차별과 멸시의 극복을 위해 목숨 바쳐 노력하는 인물이다. 세상을 변화시키기 위해 권력에 맞서는 기개와 지조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조수민은 “처음으로 도전하는 사극이라 기대되고, 잘 해내고 싶기도 하다”며 설렘과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강순애는 연약한 것 같지만, 확고한 소신을 지닌 캐릭터라 대사 한 마디 한 마디 어떻게 표현하는 게 좋을지 고민하며 촬영하고 있다.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암행어사’는 오는 21일 오후 9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