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여신강림', 지난 9일 첫 방송
임세미, 문가영 친언니 役
든든한 맏딸로 변신
/사진=tvN 새 수목드라마 '여신강림' 방송화면
/사진=tvN 새 수목드라마 '여신강림' 방송화면


배우 임세미가 든든한 맏딸로 변신했다. tvN 새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에서다.

지난 9일 처음 방송된 '여신강림'에서 임세미는 예쁜 외모와 능력을 갖춘 임주경(문가영 분)의 친언니 임희경으로 분해 털털한 매력을 발산했다.

이날 방송에서 임희경은 우월한 유전자를 갖고 태어나 어린 시절부터 어딜 가든 사람들의 주목을 받으며 자랐다. 그는 본의 아니게 외모 콤플렉스를 가진 임주경에게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게 했다.

그러나 임희경은 커리어우먼의 완벽한 모습과 달리 솔직한 말투와 행동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집에 들어와 다급하게 화장실을 찾던 그는 안에 임주영(김민기 분)이 있어 볼일을 바로 해결할 수 없게 되자, 우스꽝스러운 모습과 함께 거친 말투를 쏟아냈다.

한편, 임희경은 얼토당토않은 투자 사기를 당한 아빠 임재필(박호산 분)에게 분노를 터트리던 엄마 홍현숙(장혜진 분)의 속상함을 달랬다. 그는 아파트를 팔고 다시 옛날 허름한 집으로 들어가겠다는 엄마에 "그러지 마라. 내가 퇴직금을 미리 받고 대출도 알아보겠다"고 말했으나, 곧바로 거절당했다. 이어 추운 날씨에 속옷 바람으로 쫓겨난 아빠를 걱정하는 효녀다운 면모를 보였다.

이렇듯 임세미는 캐릭터에 자연스럽게 녹아들며 다채로운 매력을 뽐냈다. 앞으로 그가 펼칠 활약에 관심이 집중된다.

'여신강림'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30분 방영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