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우진, 강녕대군 役 합류
"새로운 모습 보여드리겠다"
"누가 되지 않도록 최선 다 할 것"
배우 문우진/ 사진제공=티원엔터테인먼트
배우 문우진/ 사진제공=티원엔터테인먼트


아역배우 문우진이 SBS 새 드라마 ‘조선구마사’에 합류한다.

‘조선구마사'는 인간의 욕망을 이용해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악령과 백성을 지키기 위해 이에 맞서는 인간들의 혈투를 그린 판타지 액션 사극이다. 드라마 '닥터 프리즈너'를 집필한 박계옥 작가와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 '녹두꽃' 등을 연출한 신경수 감독이 의기투합해 화제를 모았다.

최근 다수의 작품을 통해 눈도장을 찍은 문우진은 강녕대군 역을 맡는다.

그는 ‘조선구마사’ 출연 소감에 대해 “우선 저에게 기회를 주신 감독님께 가장 먼저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그간 운이 좋아서 많은 작품을 통해 다양한 역할을 경험해 볼 수 있었는데 이번 작품에서도 지금까지 보지 못한 새로운 모습으로 여러분께 인사 드리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좋은 작품에 누가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작품을 준비하겠다.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늠름한 모습을 보여줬다.

문우진은 최근 종영한 드라마 SBS ’앨리스’,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SBS ’더 킹 : 영원의 군주’, KBS ‘한번 다녀왔습니다’ 와 영화 ‘반도’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해 아역답지 않은 연기력으로 극의 깊이를 더해 주며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그가 ‘조선구마사’에서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앞으로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