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청춘, '청명컴퍼니' 한 팀으로 모인 엔딩
여진구 특별출연 '눈길'
사진=tvN '스타트업' 방송 화면.
사진=tvN '스타트업' 방송 화면.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이 파란만장한 청춘들의 성장과 함께 또 다른 ‘스타트업’을 암시하며 종영했다.

지난 6일 방송된 ‘스타트업’ 최종회는 청명컴퍼니의 CEO 서달미(배수지 분), CTO 남도산(남주혁 분)이 자율주행 스타트업 성공과 함께 결혼에 골인하면서 해피엔딩을 맞았다. 손을 맞잡은 두 사람과 사외이사가 된 한지평(김선호 분), 대주주 원인재(강한나 분)가 나란히 걸어가며 웃음꽃이 핀 모습은 청명컴퍼니의 또 다른 시작을 암시했다.

저마다의 꿈과 목표로 돛을 올렸던 네 명의 청춘이 상대방의 손을 잡고 때론 암초에 부딪히기도 한 결과였다. 그중 가장 서투른 청춘이었던 서달미와 남도산은 서로가 서로의 꿈이 되어 지도 없는 항해를 계속했고, 한지평의 외로웠던 삶엔 그가 인생에 빚을 졌던 할머니 최원덕(김해숙 분)과 서달미의 따스함이 새겨졌다. 원인재 역시 다시 친아버지의 성을 따른 ‘서인재’라는 이름과 함께 다시 가족의 테두리에 발을 디뎠다.

이렇듯 스타트업에 뛰어들어 넘어져도 다시 일어서 나아가고 실패를 자양분으로 삼아 계속해서 꿈으로 나아가는 과정들은 이 시대 청춘들에게 보내는 위로였다. 여기에는 만개한 연기력으로 몰입도를 높인 배수지(서달미 역), 청춘의 성장사를 섬세하게 표현해낸 남주혁(남도산 역), 인생 캐릭터를 경신한 김선호(한지평 역), 강렬한 임팩트를 남긴 강한나(원인재 역)의 열연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이들의 중심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한 김해숙(최원덕 역)은 진짜 어른이란 무엇인지를 보여줘 울림을 더했다. 삼산텍에서 청명컴퍼니로 다시 뭉친 유수빈(이철산 역), 김도완(김용산 역), 스테파니 리(정사하 역) 또한 왁자지껄하고 풋풋한 분위기에 힘을 실었다.

극 중 AI 스피커 영실이의 목소리를 연기한 여진구의 깜짝 특별출연은 반가움을 더했다. 목소리만으로도 시청자들의 마음을 쥐락펴락한 그가 스타트업 CEO로 나타나 김선호와 대면한 장면은 훈훈한 광대미소를 짓게 했다.

‘스타트업’ 후속으로는 신혜선, 김정현의 주연의 ‘철인왕후’가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