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배수지·남주혁·김선호·강한나 종영 소감
배수지 "8개월 동안 위로 받았다"
남주혁 "캐릭터와 함께 성장"
김선호 "큰 의미로 남을 것"
강한나 "긍정적인 힘 얻으셨기를"
'스타트업' 배수지(위부터), 남주혁, 김선호, 강한나 / 사진제공=tvN
'스타트업' 배수지(위부터), 남주혁, 김선호, 강한나 / 사진제공=tvN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의 네 주역 배수지, 남주혁, 김선호, 강한나가 종영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스타트업'에서는 배수지(서달미 역), 남주혁(남도산 역), 김선호(한지평 역), 강한나(원인재 역)가 저마다의 꿈을 향해 나아가는 청춘들의 항해를 보여주고 있다. 가슴을 벅차오르게 하고 때로는 가슴 아픈 실패로 더욱 큰 응원을 부르기도 한 네 주인공의 성장사가 계속되는 가운데 바로 오늘(6일) 최종회를 앞둔 배우들의 남다른 감회를 들어봤다.

당찬 청춘에서 프로페셔널한 CEO로 거듭나며 만개한 연기력을 입증한 서달미 역의 배수지는 "행복하기도 하고 아쉽기도 하고 그런 것 같다. 8개월 동안 달미 역을 연기하면서 많이 위로 받고 많이 행복했는데 이렇게 촬영이 끝나니까 아쉽다"고 말했다. 이어 "정말 많은 훌륭한 스태프분들이 8개월 동안 고생해주셨다. 그래서 멋진 드라마가 잘 나온 것 같아서 정말 영광스러웠던 작업이었다. '스타트업' 끝까지 사랑해주시길 바란다"며 제작진과 시청자를 향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남도산 역을 통해 설레는 로맨스와 가슴 찡한 성장기를 보여주며 심장을 쥐락펴락한 남주혁은 "8개월 동안 스태프 여러분들 그리고 배우분들 정말 너무 많이 고생하셨다. 8개월이란 시간이 참 길게 느껴졌었는데 이렇게 끝이 나니까 정말 짧게 느껴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스타트업' 속 도산이라는 캐릭터를 맡아 도산이가 성장하는 모습을 보면서 저 또한 많이 배웠고 정말 함께 성장해나갔던 것 같다. 그동안 '스타트업' 많이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진심 어린 소감을 밝혔다.

그가 아닌 한지평은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인생 캐릭터를 탄생시킨 김선호 역시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8개월이라는 시간 동안 뜨겁고 즐거웠고 행복했다. 또 많은 사람들과 같이 고민했던 시간들이 저한테 굉장히 큰 의미로 남을 것 같다. 감독님, 작가님, 배우 분들, 모든 스태프분들, 특히 우리 작품을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함께여서 좋은 작품 만들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스타트업' 잊지 않고 꼭 기억해주시기 바란다.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며 애정이 듬뿍 담긴 마음을 드러냈다.

원인재 역으로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내며 임팩트를 남긴 강한나도 "첫 촬영을 시작으로 8개월이 넘는 시간을 인재와 함께하면서 도전하는 청춘들을 응원하는 마음을 담아 촬영에 임했었는데 시청자분들께서 제가 맡았던 인재를 비롯해 모든 인물의 도전과 성장 이야기 속에서 긍정적인 힘을 얻으셨기를 바란다. 마지막 방송까지 즐겁게 시청해주시길 부탁드린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온기 가득한 메시지를 보내 훈훈함을 더했다.

지난 5일 방송된 '스타트업' 15회에서는 쌍방향 마음을 확인한 서달미와 남도산이 자율주행 플랫폼 입찰에 도전하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둘의 청명컴퍼니를 매장시키려는 악의를 가진 기자가 찾아와 불안한 기류를 형성, 본격적인 시작도 하기 전 찾아온 위기를 무사히 헤쳐 나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스타트업' 최종회는 오늘 6일 밤 9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