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산후조리원', 지난달 24일 종영
박하선, 조리원 내 서열 1위이자 베테랑맘 조은정 役
"지지해주는 분들의 댓글 보며 감사했다"
tvN 드라마 '산후조리원'에서 조리원 내 서열 1위이자 베테랑맘 조은정 역으로 열연한 배우 박하선. /사진제공=키이스트
tvN 드라마 '산후조리원'에서 조리원 내 서열 1위이자 베테랑맘 조은정 역으로 열연한 배우 박하선. /사진제공=키이스트


tvN 드라마 '산후조리원'에 출연한 배우 박하선이 시청자들의 긍정적인 반응에 고마움을 표했다.

'산후조리원'은 회사에서는 최연소 임원, 병원에서는 최고령 산모 오현진(엄지원 분)이 재난 같은 출산과 조난급 산후조리원 적응기를 거치며 조리원 동기들과 성장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박하선은 극 중 조리원 내 서열 1위이자 베테랑맘 조은정 역을 맡았다. 그는 육아로 인한 고충을 담은 섬세한 내면 연기를 통해 보는 이들의 공감대를 형성하며 감동과 위로를 선사했다. 특히 망가짐을 불사한 열연으로 큰 웃음을 전하며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을 자랑했다.

박하선은 4일 소속사 키이스트를 통해 "극 초반에는 '얄밉다', '박하선이 저런 연기도 잘하네'라는 반응에 쾌재를 불렀다"면서 "점점 후반으로 갈수록 '짠하다', '공감 가서 미워할 수가 없다'며 조은정을 이해하고 지지해주는 분들의 댓글을 보며 즐겁고 감사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류수영이 드라마를 보고는 예쁘게 나온다고 좋아해 주더라. '이러다 집 앞에 줄 서는 거 아냐?'라며 농담을 건네기도 했다"고 밝혔다.

한편 '산후조리원'은 지난달 24일 4.2%의 시청률로 종영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