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피면 죽는다' 제작발표회 개최
조여정 "고준 연기 너무 잘해"
고준 "조여정은 대배우, 많이 배워"
'바람피면 죽는다' 배우 조여정/ 사진=KBS2 제공
'바람피면 죽는다' 배우 조여정/ 사진=KBS2 제공


배우 조여정이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 고준이 자신보다 어린 줄 알았다고 털어놨다. 2일 오후 열린 KBS2 새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됐으며 김형석 감독과 배우 조여정, 고준, 김영대, 연우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바람피면 죽는다'는 오로지 사람을 죽이는 방법에 대해서만 생각하는 범죄 소설가 아내와 '바람피면 죽겠다'는 각서를 쓴 이혼 전문 변호사 남편의 코믹 미스터리 스릴러다. 죄책감을 안고 나쁜 짓을 하는 어른들에 대한 파격적이고 강렬한 이야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드라마 '넝쿨째 굴러온 당신', '황금빛 내 인생' 등으로 연출력을 뽐낸 김형석 PD와 지상파 첫 시즌제로 큰 사랑을 받았던 '추리의 여왕'의 이성민 작가가 의기투합해 화제를 모았다.

조여정은 살인 범죄 소설 베스트셀러 작가 강여주로 분한다.

이날 조여정은 고준과 호흡을 맞춘 소감에 대해 "처음에 같이 한다고 했을 때 당연히 저보다 어리다고 생각했는데 오빠여서 놀랬다"며 "고준 씨가 나온 작품을 많이 봤는데 다 똑같은 사람인 줄 모르고 봤다. 그만큼 연기를 잘한다. 오빠가 강한 역할을 많이 했지만 저는 고소한 사람일 거라고 생각하고 만났는데 실제로도 그렇다. 귀엽고 편하고 좋았다"고 밝혔다.

이어 조여정은 다시 한 번 강렬한 캐릭터를 맡은 것에 대해 "세다고 느껴서 고른다기보다는 내가 해낼 수 없을 것 같은 역할을 자꾸 선택하게 된다. 무슨 심리인지는 모르겠다"며 "사실 이번에도 첫 미팅 때 자신이 없다고 말씀드렸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조여정이 저런 모습도 있었어?', '저런 것도 할 수 있어?'라고 생각해주셨으면 좋겠다"며 "'잘 해냈다'가 최고의 칭찬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를 듣던 고준은 "처음엔 조여정에게 높은 장벽을 느꼈는데, 친해질 수 있었던 이유가 서로 허물 없이 거짓말을 안 한다는 점이었다"며 "이렇게 공식석상에서 배우로서의 두려움을 말하는 걸 보고 '이게 대배우의 자태구나'라고 또다시 느꼈다"고 칭찬했다.

'바람피면 죽는다'는 오늘(2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