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피면 죽는다' 제작발표회 개최
고준 "조여정 때문에 작품 선택"
"기승전'조여정', 훌륭한 성품 가졌다"
'바람피면 죽는다' 배우 고준/ 사진=KBS2 제공
'바람피면 죽는다' 배우 고준/ 사진=KBS2 제공


배우 고준이 조여정과의 호흡을 자랑했다. 2일 오후 열린 KBS2 새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됐으며 김형석 감독과 배우 조여정, 고준, 김영대, 연우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바람피면 죽는다'는 오로지 사람을 죽이는 방법에 대해서만 생각하는 범죄 소설가 아내와 '바람피면 죽겠다'는 각서를 쓴 이혼 전문 변호사 남편의 코믹 미스터리 스릴러다. 죄책감을 안고 나쁜 짓을 하는 어른들에 대한 파격적이고 강렬한 이야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드라마 '넝쿨째 굴러온 당신', '황금빛 내 인생' 등으로 연출력을 뽐낸 김형석 PD와 지상파 첫 시즌제로 큰 사랑을 받았던 '추리의 여왕'의 이성민 작가가 의기투합해 화제를 모았다. 이외에도 화려한 연기자 군단이 캐스팅돼 2020년 하반기 최대 기대작으로 꼽힌다.

고준은 극 중 신체 포기 각서를 쓰며 강여주(조여정 분)와 결혼한 이혼 전문 변호사 한우성 역을 맡았다.

이날 고준은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묻자 "대본을 읽을 때 바쁜 스케줄이었는데도 몰입감을 느꼈다"며 "조여정 씨가 한다는 말을 듣고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기승전 조여정'"이라며 "조여정은 진리"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조여정과 호흡을 묻자 "여태껏 출연한 작품을 통틀어 가장 호흡이 잘 맞는 배우라고 감히 말하고 싶다"며 "배려심이 많고 모든 배우를 아우르고 배려하는 게 느껴지는 훌륭한 성품을 가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가 현장에서 장난을 많이 치는 편인데도 그걸 북돋아준다"며 "힘이 나서 장난을 많이 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상파 드라마 첫 주연을 맡은 고준은 "재능이 별로 없어서 노력으로 메우는 스타일인데 이번에도 쥐어 짜내서 열심히 하고 있다"고도 했다. 이어 "KBS 별관에 내 사진이 걸려 있는 걸 보니 정말 잘 해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며 "조여정 씨한테 업혀가고 싶다"고 말했다.

'바람피면 죽는다'는 오늘(2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