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회주의자 캐릭터
마두기, 진짜 목적?
뻔뻔+당당한 모습
'펜트하우스' / 사진 = SBS 영상 캡처
'펜트하우스' / 사진 = SBS 영상 캡처


'펜트하우스' 마두기의 진짜 목적이 무엇일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는 100층 펜트하우스의 범접불가 퀸, 모든 것을 집어삼키는 욕망의 프리마돈나, 상류사회 입성을 향해 질주하는 여자가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자식을 지키기 위해 악녀가 될 수밖에 없던 여자들의 연대와 복수를 그린 이야기다. 극 중 하도권은 청하예고 성악선생님 마두기 역할로 활약하고 있다.

1일 방송된 SBS '펜트하우스'에서는 베로나의 가방에서 발견된 담배와 성인잡지로 인해 마두기와 베로나의 싸움이 계속됐다.

마두기는 "자신의 것이 아니다"며 억울함을 호소하는 베로나의 말에는 아랑곳하지 않고, 울먹이는 베로나에게 "어머니를 호출할까?"라며 빨리 반성문을 쓰라고 압박하기 시작했다.

그때, 예상치 못한 석훈의 등장은 마두기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베로나의 가방에 자신이 담배를 넣었다고 말하는 석훈. 마두기는 당황하며 말을 잇지 못하고 그런 모습에 석훈은 더 건방지고 뻔뻔스럽게 말하기 시작했다.

학생의 건방진 태도에 아무 말 못하고 난감한 표정을 짓는 마두기. 허둥지둥 하는 모습은 선생의 권위를 찾아 볼 수 없었고 흡사 길 잃은 어린아이와도 같아 시청자들은 통쾌함 마저 느낄 수 있었다.

여기에 석훈의 엄마 수련(이지아)이 등장. 마두기의 당혹스러움은 절정을 이루었다. 굽신거리며 "자신이 잘 수습 하겠다"라며 어쩔 수 없이 베로나마저 돌려보내는 마두기의 모습은 그의 강약약강의 마인드를 잘 표현해줬다.

하도권은 청아예고 안에서 자신의 입지를 높이기 위해서 노력하는 마두기의 잔머리 만렙에 눈치 백단의 모습부터 천서진 등 윗사람들에게 보이는 밉살스런 모습, 베로나 앞에서는 뻔뻔하고 당당한 모습까지 다채로운 마두기의 모습을 담아내며 드라마의 재미를 한 층 더 높여주고 있다.

한편, 하도권이 출연하는 '펜트하우스'는 월, 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