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여정, 북토크 중 시위대 습격
달걀 테러에 등장한 김영대
제작진 "연하남와 심쿵 케미"
'바람피면 죽는다' 스틸컷/ 사진=KBS2 제공
'바람피면 죽는다' 스틸컷/ 사진=KBS2 제공


KBS2 새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어세 살인 범죄 소설 베스트셀러 작가로 분한 조여정과 꽃미남 편의점 알바생 김영대의 ‘극적 만남’이 공개됐다. 조여정을 시위대의 달걀 투척 공격에서 온몸으로 지켜내는 '흑기사' 김영대의 활약이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오늘(2일) 첫 방송을 앞둔 ‘바람피면 죽는다’ 제작진은 이날 강여주(조여정 분)와 흑기사 차수호(김영대 분)의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엔 베스트셀러 작가로 많은 독자 팬을 거느린 여주가 북토크에 초대돼 작품에 대한 궁금증, 독자와 진행자의 질문에 답변하는 모습이 담겼다. 밝은 정장을 입은 여주에게선 후광이 느껴진다. 여주도 사람들의 관심이 즐거운 듯 시종일관 미소를 띠고 있다.

그러나 그런 여주의 기분을 망치는 사건이 발생한다. 시위대가 북토크 현장을 습격한 것. 시위대는 피켓을 들고 소란을 피운다. 달걀 투척도 서슴지 않는 모습이 위기일발의 느낌을 준다.

이때 수호가 등장해 달걀을 대신 맞는 모습이 공개돼 시선을 강탈한다. 앞서 수호는 꽃미남 편의점 알바생으로 소개됐고, 마치 여주를 스토킹하는 듯한 모습으로 호기심을 유발하기도 했던 상황이다. 차갑게 얼어붙은 여주와 그를 구하기 위해 등장한 구세주 같은 수호. 이들의 관계에 호기심이 쏠림과 동시에 여주가 왜 시위대를 몰고 다니는 것인지도 궁금증을 높인다.

제작진은 “북토크에 나선 여주 앞에 등장하는 구세주 같은 연하남 수호의 관계는 마치 밀당을 하는 듯한 ‘심쿵 케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남편인 한우성(고준 분)과는 또 다른 케미를 발산할 예정”이라며 “여주가 시위대의 습격을 받는 이유와 편의점 알바생인 줄 알았던 수호가 여주를 구한 이유, 이들이 앞으로 펼칠 이야기에 많은 응원과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바람피면 죽는다’는 오로지 사람을 죽이는 방법에 대해서만 생각하는 범죄 소설가 아내와 ‘바람피면 죽는다’는 각서를 쓴 이혼 전문 변호사 남편의 코믹 미스터리 스릴러로, 죄책감을 안고 나쁜 짓을 하는 어른들에 대한 파격적이고 강렬한 이야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넝쿨째 굴러온 당신’, ‘황금빛 내 인생’ 등 연출력을 뽐낸 김형석 PD와 지상파 첫 시즌제로 큰 사랑을 받았던 ‘추리의 여왕’의 이성민 작가가 의기투합해 화제를 모았다. 이외에도 화려한 연기자 군단이 캐스팅돼 2020년 하반기 최대 기대작으로 꼽힌다.

‘바람피면 죽는다’는 오늘(2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