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TV '며느라기', 지난 28일 공개
권율, 은행원이자 박하선 남편 役
관계의 균열이 시작됐다
/사진=카카오TV 드라마 '며느라기' 방송화면
/사진=카카오TV 드라마 '며느라기' 방송화면


배우 권율이 몰입도 높은 연기력으로 공감대를 형성했다. 카카오TV 드라마 '며느라기'에서다.

지난 28일 공개된 '며느라기' 2회에서는 무구영(권율 분)을 중심으로, 연애 때는 미처 알지 못했던 결혼 이후의 가족 등 다양한 관계 속에서 효심과 아내 사이 불안함의 징조가 시작됐다.

이날 방송에서 무구영은 결혼 전 추석, 민사린(박하선 분)과의 데이트를 앞두고 있었다. 집에 도착한 형 부부와 안부를 나눈 것도 잠시, 민사린과의 약속에 가려 하자 형수 정혜린(백은혜 분)은 명절에 시어머니와 며느리만 일하는 것이 당연시되는 문화에 반기를 들었다. 이후 집안 분위기는 급속도로 얼었다. 무구영도 형수의 발언에 크게 당황한 것은 물론, 이전과 사뭇 다른 형과 어머니, 집안 분위기가 어색했다.

특히 민사린과의 결혼을 앞두고 있었던 만큼 무구영에겐 이러한 상황이 더욱 크게 와닿았다. 새로운 가족 구성원, 그로 인해 생기는 새로운 관계, 무구영도 모든 상황을 그저 남 일처럼 여길 수만은 없었던 것.

무구영은 민사린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불편한 마음을 뒤로한 채 급히 나와야 했다. 그는 자신을 기다리는 민사린을 보며 자연스럽게 결혼 후 생활을 떠올렸다. 이어 민사린은 형수와 달리 가족들과 융화되어 잘 지낼 것이라고 기대를 품게 됐다.

그간 어머니와 단둘이 명절을 보내 외로웠던 민사린이 여러 식구가 모여 북적북적한 명절을 보낸다는 무구영의 집안 분위기를 오히려 반색했기 때문인 것. 무구영은 민사린과 함께하는 명절이 조금은 다를 것이라 굳게 믿었다.

그러나 현실은 조금 달랐다. 어머니 박기동(문희경 분)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저녁 식사하러 가는 길, 무구영은 약속 시간에 늦을까 봐 초조해하는 민사린에 "괜찮다. 많이 안 늦었다”며 다정한 모습으로 달랬다. 바쁜 회사 생활에도 어머니의 생일상을 차려주고, 식사 장소까지 예약한 아내에 대한 무구영의 애정은 점차 커졌다.

가족이 다 같이 모인 자리에서 박기동은 무씨 형제가 잠시 자리를 비우자, 출산을 앞둔 정혜린에게 참견을 이어갔다. 그러나 정혜린은 시어머니의 의견을 단호하게 거절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식사 후 집으로 돌아가는 길, 무구영에게 민사린은 정혜린이 어떤 사람인지 물었다. 무구영은 "나쁜 분은 아니다. 그냥 형수님 인생 사시는 분"이라고 말했다.

결혼이라는 현실 속에서 연애 때는 미처 알지 못했던 관계의 중심이 조금씩 어긋나기 시작했다. 앞으로 무구영이 이상과 다른 현실에서 어떤 변화와 갈등을 겪게 될지 주목된다.

이처럼 권율은 결혼 이후 다양한 관계 속에서 고민하고 갈등하는 아들이자 남편의 모습을 현실적으로 그려내며 호평을 얻고 있다. 권율의 탄탄한 연기 내공을 바탕으로 극의 재미를 배가하고 있는 '며느라기'는 첫 회부터 조회 수 115만을 넘기며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한편 '며느라기'는 매주 토요일 오전 10시 공개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