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산후조리원', 지난 24일 종영
엄지원, 최고령 산모 오현진 役
"오현진이 곧 나"
tvN 드라마 '산후조리원'에서 최고령 산모 오현진 역으로 열연한 배우 엄지원. /사진제공=씨제스 엔터테인먼트
tvN 드라마 '산후조리원'에서 최고령 산모 오현진 역으로 열연한 배우 엄지원. /사진제공=씨제스 엔터테인먼트


tvN 드라마 '산후조리원'에 출연한 배우 엄지원이 역할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산후조리원'은 회사에서는 최연소 임원, 병원에서는 최고령 산모 오현진(엄지원 분)이 재난 같은 출산과 조난급 산후조리원 적응기를 거치며 조리원 동기들과 성장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엄지원은 극 중 회사에서는 최연소 임원이지만 병원에서는 최고령 산모인 오현진 역을 맡았다. 그는 출산과 육아를 통한 여성의 진정한 성장기를 안정적으로 펼치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특히 실제 산모 같은 리얼한 열연으로 공감대를 형성하며 호평을 끌어냈다.

엄지원은 지난 27일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오현진이 곧 '나'라고 생각하면서 연기에 임했다. 지금까지 한 작품 중 가장 싱크로율이 높지 않았나 싶다"면서 "그만큼 공감이 많이 갔고, 내 안에 있는 오현진 같은 모습을 최대한 많이 꺼내서 보여주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과 육아 사이에서 갈등하는 오현진 같은 경우 진짜 나를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한편 '산후조리원'은 지난 24일 4.2%의 시청률로 종영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