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도솔솔라라솔' 내일(26일) 종영
고아라 "감사한 시간이었다"
이재욱 "즐거운 마음으로 마무리"
'도도솔솔라라솔' 고아라./사진제공=KBS
'도도솔솔라라솔' 고아라./사진제공=KBS


KBS2 수목드라마 ‘도도솔솔라라솔’ 고아라, 이재욱이 종영을 2회 앞두고 마지막 관전 포인트와 종영 소감을 밝혔다.

구라라(고아라 분)와 선우준(이재욱 분)은 수차례 위기 속에서도 서로를 향한 마음을 재차 확인하며 굳건한 사랑을 키워갔다. 그러나 구라라와 선우준 앞에 또 한 번의 위기가 닥쳤다. 언제나 구라라가 1순위였던 선우준이 갑작스럽게 이별을 선언한 것. 이별에 힘겨운 시간을 보내는 구라라의 모습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헤어짐을 고했던 선우준 역시 홀로 눈물을 삼키는 나날들이 그려지면서, 그의 숨겨진 사연에도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도도솔솔라라솔' 고아라, 이재욱./사진제공=KBS
'도도솔솔라라솔' 고아라, 이재욱./사진제공=KBS
그런 가운데 고아라와 이재욱이 최종회 관전 포인트를 전해 기대감을 더했다. 인생 역변으로 낯선 시골 마을 은포에 불시착한 피아니스트 구라라로 분한 고아라는 사랑스러운 인물의 매력을 배가시키며 유쾌하게 극을 이끌었다. 극한 상황에서도 웃음을 잃지 않는 구라라만의 긍정 매력부터 낯선 마을에서 만난 사람들과 성장해가는 모습까지. 구라라의 다양한 매력을 다채롭게 풀어내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고아라는 “보기만 해도 행복해지는 작가님의 글과 감독님, 스태프, 그리고 배우분들까지 함께 작업할 수 있어서 더할 나위 없이 행복했고, 감사한 시간이었다”며 인사를 전했다. 이어 “아직 끝나지 않은 반전의 이야기, 그리고 라라와 준이의 빛나는 청춘”을 마지막 관전 포인트로 짚으며 “반짝반짝 빛나는 ‘도도솔솔라라솔’의 마지막 이야기까지 꼭 함께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의 말도 잊지 않았다.
'도도솔솔라라솔' 이재욱./사진제공=KBS
'도도솔솔라라솔' 이재욱./사진제공=KBS
이재욱은 ‘듬직한 채무자’가 되어 구라라의 곁을 지킨 선우준으로 분해 설렘을 유발했다. 또한 극에 재미와 긴장감을 더한 반전 캐릭터의 매력을 세밀하게 풀어내며 호평을 받았다. 이재욱은 “봄부터 가을까지 세 계절을 함께한 작품”이라며 마지막에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첫 주연작이다보니, 긴장 반 걱정 반으로 촬영에 임했는데 함께 촬영한 배우분들,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들 모두 편안하게 대해주셔서 즐거운 마음으로 잘 마무리할 수 있었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또한 그는 “우리 드라마를 따뜻한 시선으로 지켜봐 주신 우리 ‘반짝이즈’ 여러분들께도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시청자들의 애칭까지 언급하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따스한 은포의 풍경들이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것 같다는 이재욱은 “아직 끝나지 않은 라라와 준이의 이야기, 라라를 만나 한 뼘 더 성장한 선우준의 모습을 기대해 달라”고 마지막 관전 포인트를 밝혀 기대를 더했다.

‘도도솔솔라라솔’ 15회는 오늘(25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