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도 확진자 나왔다
"오늘(24일) 확진 판정 받아"
"동선 겹친 스탭·출연자 검사 예정"
'펜트하우스' 포스터/ 사진=SBS 제공
'펜트하우스' 포스터/ 사진=SBS 제공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 보조 출연자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펜트하우스' 관계자는 24일 텐아시아에 "보조 출연자 중 한 명이 이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보조 출연자는 앞서 양성 확진을 받은 타 드라마의 출연자와 동선이 겹쳤고,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관계자는 "사실을 인지한 직후 방역 지침에 따라 모든 촬영을 중단하고, 보건 당국의 지침을 준수하고 있다"며 "해당 보조 출연자는 한 신에만 출연했고, 동선이 겹친 스태프와 출연자는 즉시 검사를 받도록 고지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드라마 '달이 뜨는 강', '조선구사마' 등의 보조 출연자가 확진 판정을 받으며 촬영이 중단됐다. 해당 작품의 스태프와 출연진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받는 등 방송가에
다음은 '펜트하우스' 측 공식입장 전문이다.

SBS '펜트하우스' 보조 출연자 중 한 명이 금일(24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앞서 양성 확진을 받은 '타 드라마'의 보조출연자와 동선이 겹치며 검사를 진행했고,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사실을 인지한 직후 방역 지침에 따라 모든 촬영을 중단하고, 보건 당국의 지침을 준수하고 있습니다. 해당 보조출연자의 경우 한 씬에만 출연하였으며, 동선이 겹친 스텝, 출연자는 즉시 검사받을 수 있도록 고지하였습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 출연진 및 스태프의 안전에 만전을 기하겠습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