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X이지아 손 잡았다
"김소연 죽이고 싶어"
'펜트하우스' 유진./사진제공=SBS
'펜트하우스' 유진./사진제공=SBS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유진이 이지아와 손잡고 김소연에 대한 반격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지난 23일 방송된 ‘펜트하우스’ 8회에서는 천서진(김소연 분)과 주단태(엄기준 분)의 불륜 사실을 목격한 뒤 심수련(이지아 분)에게 동병상련을 느낀 오윤희(유진 분)가 천서진에게 복수하기 위해 심수련과 손을 잡았다.

이날 방송에서 윤희는 수련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던 중 경매일을 해보지 않겠냐는 제안을 받았다. 사례를 해준다는 수련의 말에 솔깃했지만, 제안을 거절했다. 그날 저녁 수련과 영화를 보기위해 영화관을 찾았고, 그곳에서 천서진과 주단태의 불륜 현장을 목격했다. 절망한 수련에게 윤희는 “당신 남편이 어떤 사람인지는 모르겠지만 천서진에 대해선 누구보다 잘 알아요. 걔가 얼마나 악마 같은 앤지”라고 말했다.

윤희는 술집에 앉아 수련의 마음을 누구보다 이해한다며 힘든 생활에도 생활비 한 푼 갖다 주지 않았으면서 바람난 여자에게만 아낌없이 베풀고 자신에게는 빚만 남겨준 죽은 남편에 대해 털어놓았다. 이어 천서진에 대해 “어떻게 이런 착하고 예쁜 사람을 두고 천서진 같은 기지배랑 바람을 피우냐고요. 내가 언니 도와줄게요. 상대는 천서진이잖아. 만약 진짜 신이 있어서, 누구 하나 죽여도 죗값 묻지 않는다면, 내 손으로 꼭 죽이고 싶은 그런 애예요. 걔가”라며 격분했다.

서로의 속마음을 털어놓으며 심수련에게 동병상련을 느낀 윤희는 다음날 도시락을 바리바리 싸들고 수련을 찾아가 “이럴 때일수록 약해지면 안 돼. 마음 단단히 먹으라니까. 내가 밤새 생각 좀 해봤는데, 경매 쪽 일 해보고 싶다며 내가 도와줄게. 할 수 있는 데까지 해볼게. 그러니까 언니도 천서진 같은 애한테 절대 두 눈 뜨고 당하지 말라고”라며 심수련의 조력자를 자청했다.

방송 말미에는 악몽을 꾼 윤희가 민설아(조수민 분)가 죽던 날 헤라팰리스에서 민설아를 만났던 기억을 떠올렸고, 배로나(김현수 분)가 데려온 강아지 설탕이가 죽고 설탕이가 민설아의 강아지임을 윤희가 알게 되는 모습으로 엔딩을 맞이하며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처럼 유진은 민설아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추측되는 동시에 이지아가 파헤치고 있는 민설아 살인사건 범인 찾기에 실마리를 제공하는 조력자로 힘을 실어주고, 천서진의 악행을 방해하며 대립각을 보이는 등 극에 긴장감과 재미를 불어넣으며 극의 중심에서 사건의 열쇠를 쥔 주요 인물로 활약하고 있다.

‘펜트하우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