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쉬' 메인 포스터 공개
임윤아 "선택하지 않을 이유 없었다"
'허쉬' 메인포스터./사진제공=JTBC
'허쉬' 메인포스터./사진제공=JTBC


JTBC 새 금토드라마 ‘허쉬’에서 황정민, 임윤아가 현실감 넘치는 밥벌이 라이프의 진수를 선보인다.

오는 12월 11일 첫 방송되는 ‘허쉬’ 측은 24일 ‘열정제로’ 베테랑 기자 한준혁(황정민 분)과 ‘열정만렙’ 신입 인턴 이지수(임윤아 분)의 모습이 담긴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생활감이 묻어나는 매일한국 사무실을 배경으로, 현실 밀착형 캐릭터를 완벽하게 입은 황정민과 임윤아의 케미스트리가 월급쟁이 기자들의 밥벌이 라이프를 더욱 궁금하게 만든다.

신문 지면을 콘셉트로 ‘허쉬’만의 색다른 매력을 담아낸 메인 포스터 속 한준혁, 이지수의 상반된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바쁘게 돌아가는 매일한국의 일과 속에도 한가로이 책상에 걸터앉은 한준혁의 미소가 흥미롭다. 듣는 둥 마는 둥 딴청을 피우는 한준혁의 뒤로 집요하게 보고용 파일을 들이미는 이지수의 뜨겁게 빛나는 눈빛이 미소를 자아낸다. 달라도 너무 다른 상극 콤비 한준혁과 이지수가 그려갈 ‘월급쟁이 기자들의 밥벌이 라이프’에 이목이 집중된다.

황정민과 임윤아의 만남은 ‘허쉬’가 기다려지는 가장 큰 이유다. 8년 만에 드라마로 복귀하는 황정민은 “사실적이면서도 독특한 소재인 대본을 보며 강한 끌림을 느꼈고, 손에서 쉽게 놓지 못했다”고 전한 데 이어, “매회별 소제목 안에 스토리가 있는 탄탄한 구성으로 집중하게 만드는 좋은 대본”이라고 작품 선택의 이유를 밝히며 기대감을 높였다.

임윤아는 “황정민 선배와 함께한다는 것만으로도 선택하지 않을 이유가 없는 작품이었다. 생존형 인턴 기자 이지수를 통해 저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지수가 성장해가는 과정을 깊이 공감하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하며 그의 변신에 기대를 더했다. 서로에게 성장과 각성의 자극제가 되어주며 진정한 기자로 거듭날 한준혁과 이지수의 밥벌이 라이프가 유쾌한 웃음과 진한 공감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허쉬’는 펜대보다 큐대 잡는 날이 많은 ‘고인물’ 기자 한준혁과 밥은 펜보다 강하다는 ‘생존형’ 인턴 이지수의 쌍방 성장기이자, 월급쟁이 기자들의 밥벌이 라이프를 담은 작품. 우리와 별반 다르지 않은 평범한 직장인 기자들, 생존과 양심 그 딜레마의 경계에서 끊임없이 부딪히고 흔들리는 그들의 이야기를 유쾌하면서도 다이내믹하게 풀어낸다. ‘경우의 수’ 후속으로 오는 12월 11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