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산후조리원', 지난 23일 방송
임화영, 쑥쑥이 엄마 박윤지 役
/사진=tvN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 방송화면
/사진=tvN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 방송화면


배우 임화영이 극과 극 열연으로 충격적인 반전을 선사했다. tvN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에서다.

지난 23일 방영된 '산후조리원'에서는 박윤지(임화영 분)가 품고 있던 판도라의 상자가 열렸다. 지금껏 '딱풀이'를 지켜보는 시선의 정체가 바로 쑥쑥이 엄마 박윤지였던 것. 그의 안타까운 사연이 드러나며 위태로운 모성애가 극한에 다다랐다.

이날 방송에서 박윤지는 습관성 유산으로 인해 세 번째 아이였던 딱풀이를 잃고 조리원에 입소했다. 그러던 중 오현진(엄지원 분)의 아이 딱풀이를 만나게 됐다.

박윤지는 딱풀이를 위한 털모자부터 인형, 모유, 그리고 건우라는 이름까지 자신의 아이를 차마 가슴에 묻을 수 없는 슬픔을 태명이 같은 딱풀이에게 풀었다. 이는 비이성적인 애착과 집착으로 변질됐다.

걷잡을 수 없이 커진 감정은 결국 오현진에 대한 분노로 바뀌었다. 일과 아이 중 무엇도 포기하지 않는 오현진의 모습에 억울함과 좌절감을 느낀 박윤지는 숨겨둔 본심을 토해내기 시작했다.

밝고 사랑스러웠던 박윤지의 트라우마가 폭발하는 순간, 서늘하게 변모하는 표정은 극적으로 흘러가는 인물 간의 긴장감을 배가했다.

박윤지는 아이를 지키지 못한 자신을 원망하며 조리원에 틀어박혀 있던 시간을 지나 딱풀이를 통해 비로소 마음의 위안을 얻었다. 특히 박윤지가 딱풀이를 안고 절규하는 열연은 애잔함을 절정에 달하게 했다.

이렇듯 임화영은 절절한 모성애를 밀도 높게 표현하며 깊은 여운을 전했다. 롤러코스터 같은 감정을 눈물로 폭발시키면서도 딱풀이를 품에서 놓지 못하는 모습은 그간 박윤지의 상처가 얼마나 깊게 곪아있었는지를 짐작게 했다.

임화영은 극 전체에 파편적으로 흩어져있던 캐릭터의 서사를 자연스럽게 꿰어내며 배우로서의 탄탄한 역량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종영을 한 회 앞둔 만큼 임화영이 앞으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가 모인다.

한편 '산후조리원'은 24일 밤 9시 방송을 끝으로 종영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