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로스' 신성록-안보현, 칼날 숨긴 채 마주한 두 남자
예리한 신성록, 안보현의 치밀한 계획 알아낼까
'카이로스' 스틸 / 사진제공=오에이치스토리, 블러썸스토리
'카이로스' 스틸 / 사진제공=오에이치스토리, 블러썸스토리


팽팽한 긴장감이 감도는 신성록과 안보현의 대면이 포착됐다.

24일 밤 9시 20분 방송되는 MBC 월화미니시리즈 '카이로스' 7회에서는 서로의 정체를 감지한 김서진(신성록 분)과 서도균(안보현 분)의 탐색전이 시작된다.

앞서 김서진은 이택규(조동인 분)를 뒤쫓아갔다가 곽송자(황정민 분)의 살해 현장에 발을 들이게 됐다. 또한 믿고 맡겼던 부하 직원 서도균이 사뭇 다른 분위기를 뿜어냈고, 김서진이 이택규의 인사 정보에서 서도균에게 추천받은 사실을 발견해 의심을 품으며 시청자들을 긴장케 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사무실로 서도균을 부른 김서진과 물러섬 없는 서도균의 모습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차가운 표정의 김서진과 매서운 얼굴을 드러낸 서도균에게서 폭풍전야와도 같은 위기감이 느껴진다.

그동안 전체 흐름을 단번에 읽어내는 판단력을 보여준 김서진과 철저하게 범행을 준비한 서도균이 서로를 얼마나 파악할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과연 김서진은 서도균의 정체를 알아내 범행을 막을 수 있을지, 서도균은 의심을 싹 틔운 김서진의 촉을 피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두 남자의 팽팽한 긴장감으로 흥미진진함을 더하고 있는 '카이로스'는 24일 밤 9시 20분 7, 8회가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