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연, '산후조리원' 깜짝 등장
임신 후 35kg 찐 톱스타로 특별출연

박시연, 특수 분장으로 시선 강탈
'산후조리원' 박시연/사진=tvN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 영상 캡처
'산후조리원' 박시연/사진=tvN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 영상 캡처


박시연이 '산후조리원'에 짧은 등장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데 성공했다.

배우 박시연은 10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에서는 톱스타 한효린 역으로 출연했다. 한 때 '국민 여신'이었지만 임신 후 35kg이 찐 모습으로 특별출연한 것.

이날 오현진은 산후조리원 커튼에 숨어있는 누군가와 마주치고 기절했다. 간밤에 커튼 뒤에 누가 있다는 걸 알고 놀란 것.
'산후조리원' 박시연/사진=tvN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 영상 캡처
'산후조리원' 박시연/사진=tvN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 영상 캡처
오효린을 기절시킨 사람이 한효린이었다. 한효린은 임신 후 35kg이 찌면서 두문불출했다. 이후 이혼설까지 불거졌다.

한효린이 살이 찐 건 '입덧' 때문이었다. 한효린은 "무시무시했다"며 "먹지 않으면 어지러워서 견딜 수 없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한효린은 임신 후 맛집을 찾아다니며 쉼 없이 먹었고, 결국 급속도로 살이 쪘다. 달라진 외모에 한효린은 숨어다녔던 것.

한효린은 "사람들이 기다렸다는 듯 내 불행을 만들고, 떠들고 다녔다"며 "내가 불행하길 기다렸던 것처럼"이라고 말하며 서러움을 드러냈다.

또 "여배우는 결혼하거나 아이를 낳으면 출연료부터 깎인다"며 "전 그러고 싶지 않다. 결혼하고 아이를 낳아도 20년 바쳐 해온 일인데 열심히 살 빼서 다시 돌아가고 싶다"고 일에 대한 열망을 숨기지 않았다.

그러면서도 "돌아갈 수 있을지 자신감이 없어진다"며 "그냥 은퇴해버릴까"라고 토로했다.

한효린의 솔직한 고백에 임신 후 자신의 자리를 잃을까 양수가 터지는 순간까지 고군분투해야했던 워킹맘 오현진도 공감했다.

하지만 달라진 자신의 모습에 숨고 싶던 한효린은 산후조리원까지 찾아온 기자들로 좌절했다. 한효린이 살이 쪄 산후조리원에 숨어있다는 기사까지 등장했다.

오현진은 살이 쪄 자존감까지 떨어진 한효린을 위해 산모들과 함께 스타일 변신에 나섰다. 뷰티 브랜드 상무였던 이력을 살린 것. 하지만 뭘 해도 이전의 모습과는 달랐다.
'산후조리원' 박시연/사진=tvN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 영상 캡처
'산후조리원' 박시연/사진=tvN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 영상 캡처
이 때 이루다(최리)가 "언니가 왜 날씬해 보여야 하는 거냐"며 "몸 풀고 있는 산모가 마른 게 더 이상한 거 아니냐"고 사이다 발언을 했다. 이후 다른 산모들도 임신 후 받은 상처들을 솔직하게 털어놓으며 한효린을 위로했고, 한효린 역시 자신의 모습 그대로를 보여주기로 결심했다.

이후 기자들 앞에 선 한효린은 "우울증이 아니라 살이 찐 것"이라며 "남편은 내가 살쪄도 예쁘다고 안아주다 디스크가 터져 병원에 간 것"이라고 불화설을 일축했다.

그러면서 "난 비련의 여주인공이 아니다"며 "'국민 여신'은 살에 파묻혔지만, 더 넓어진 국민 배우가 되겠다"고 선언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