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얼음판 분위기
'치킨 모자' 왜 썼나
또 관계 역전될까
'산후조리원' / 사진 = tvN 제공
'산후조리원' / 사진 = tvN 제공


'산후조리원'이 신입 산모 최리의 등장과 함께 새로운 국면을 맞는다.

tvN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극본 김지수 연출 박수원)이 9일 3회 방송을 앞두고 세레니티를 뒤흔들 심상치 않은 사건을 예고했다. 지난 2회 방송 말미에 등장한 루다(최리 분)가 "엄마에게는 뭐가 더 좋은데요?"라는 대사 한 마디로 산모들과 조리원 식구들의 시선을 한 방에 집중시켰던 만큼, 다른 산모들과는 조금 다른 관점을 지닌 그녀가 세레니티에 어떤 파장을 몰고오게 될 것인지 관심이 집중되었다. 여기에 딱풀이를 지켜보고 있는 의문의 시선과 '딱풀아 엄마가 데리러 갈게'라는 일기장 속 메모의 주인공은 누구인지, 그 정체를 향한 궁금증도 최고조에 달하고 있는 상황.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에는 팽팽한 긴장감이 돌고 있는 세레니티 산후조리원의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 중에서도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바로 엄지원이다. 홍조가 가득한 얼굴에 컬러 헤어 피스까지 달고 있는 것도 모자라 치킨 모양의 모자까지 쓰고 있기 때문. 특히 컬러 헤어 피스는 최리의 스타일과 꼭 닮아 있어 더욱 호기심을 자아낸다. 개성 넘치는 스타일에 반해 잔뜩 풀 죽어 있는 듯 보이는 표정은 이제 갓 엄마가 되어 모든 것이 서툴지만 하나씩 적응해 나가고 있는 그녀에게 또 어떤 일이 발생한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그런가 하면 산후조리원에서 산모계의 이영애로 통하는 육아 고수 박하선은 까칠한 포스를 발산하고 있다. 남다른 육아 정보로 산모들 사이에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는 박하선답게 주변에는 다른 산모들이 떡 버티고 든든히 그녀를 지지하고 있는 모습. 한층 더 짙어진 냉포스를 내뿜으며 불편한 심기를 제대로 드러내고 있는 박하선. 무엇보다 지난 방송에서 엄지원과 박하선은 ‘엄마’라는 이유 하나 만으로 극적인 화해를 했던 만큼, 이들 사이에 또 다시 냉기류가 흐르게 된 이유는 무엇인지, 시청자들의 기대와 관심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한편, '산후조리원'은 회사에서는 최연소 임원, 병원에서는 최고령 산모 현진(엄지원 분)이 재난 같은 출산과 조난급 산후조리원 적응기를 거치며 조리원 동기들과 함께 성장해 나가는 격정 출산 느와르로 9일 밤 9시에 3회가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