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행어사' 이중생활 난봉꾼 김명수, 비밀수사관 되다
신개념 암행어사 등장
김명수가 '암행어사'에 출연한다. / 사진제공=아이윌 미디어
김명수가 '암행어사'에 출연한다. / 사진제공=아이윌 미디어


배우 김명수가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이하 '암행어사')로 돌아온다.

오는 12월 첫 방송 예정인 '암행어사'에서 김명수는 새로운 암행어사로 안방극장에 통쾌함을 선사할 예정이다.

'암행어사'는 부정부패를 척결하고 비리에 맞서 백성의 억울함을 풀어주는 조선시대 왕실의 비밀수사관 암행어사와 어사단의 통쾌한 코믹 미스터리 수사극.

김명수는 야망도, 목표도 없이 오늘만 사는 홍문관 부수찬 성이겸 역을 맡았다. 낮에는 주 업무인 홍문관 서고 정리로 지극히 평범한 관료 생활을, 밤에는 당직관들과 은밀히 노름판을 즐기는 타짜로 화려한 이중생활을 한다.

하지만 뜻하지 않게 이중생활이 적발되면서, 그 형벌로 암행어사가 되라는 명을 받게 된다. 하루아침에 조선 비밀수사단이 된 그는 미궁에 빠진 사건들을 하나둘씩 수사해나간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홍문관 부수찬 성이겸으로 분한 김명수는 우수에 젖은 눈빛으로 깊은 생각에 빠져 있다. 그의 얼굴에서는 남모를 애처로움이 보인다. 또한 어딘가에 시선을 고정한 채 활을 힘껏 당기는 모습에서는 강한 카리스마가 느껴지진다. 갓을 삐뚤게 쓴 채 장난기 가득한 표정에서는 진지함과 코믹함을 오가는 성이겸 캐릭터의 면모가 엿보이기도 한다.

'암행어사'는 어쩔 수 없이 암행어사가 됐지만, 어사단과 함께 나라의 기강을 좀 먹는 악한 무리들을 처단하며 점차 성장해 나가는 과정을 통해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전망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