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N '써치', 지난 1일 방송
유성주, 미스터리 사건의 시발점
DMZ 영웅→악의 축
/사진=OCN 드라마틱 시네마 '써치' 방송화면
/사진=OCN 드라마틱 시네마 '써치' 방송화면


영웅인 줄 알았는데 빌런이었다. OCN 드라마틱 시네마 '써치'에 출연한 배우 유성주의 이야기다.

'써치'는 최전방 비무장지대에서 벌어진 미스터리한 실종과 살인사건, 그 비밀을 밝히기 위한 최정예 수색대의 사투를 담은 작품이다.

유성주는 극 중 국방위원장이자 국회의원 이혁 역을 맡았다. 그는 범상치 않은 아우라로 극의 흐름을 장악하며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을 펼쳤다.

앞서 1997년 ‘둘 하나 섹터’ 작전의 생존자이자 대외적으로 ‘DMZ 영웅’으로 칭송받은 이혁이 사실은 북한군을 먼저 도발해 사건을 일으킨 장본인으로 밝혀졌다. 그는 현재 비무장지대에 발생하고 있는 미스터리의 시발점으로 드러났다.

지난 방송에는 특임 작전의 진짜 목적이 1997년 분실된 군사 물품인 ‘당시 상황이 녹화된 캠코더’를 찾는 것으로 나오며 앞으로의 전개를 기대케 했다.

지난 1일 방영된 '써치'에서 이혁은 한대식(최덕문 분)이 캠코더를 먼저 손에 넣지 못한 것에 크게 분노했다. 우연치 않게 캠코더를 발견한 용동진(장동윤 분)이 이혁의 아들 이준성(이현욱 분)에게 해당 내용을 보고한 것.

캠코더에는 1997년 총격전 상황을 상부에 보고하겠다는 조민국(연우진 분)을 이혁이 직접 총으로 쏴 살해하는 장면이 담겨있었다. 이혁을 ‘DMZ 영웅’으로만 알았던 이준성이 영상을 보게 되며 큰 충격에 휩싸였다.

이준성의 허탈한 전화를 받은 이혁은 애써 침착함을 유지하며 당장 캠코더를 가져오라고 회유했다. 이어 캠코더를 찾아오라고 지시했던 한대식에게는 악랄한 민낯을 드러내며 분노를 폭발시켰다.

극 말미에는 캠코더를 부쉈다는 이준성의 전화에 만족스러운 미소를 띠며 보는 이들의 소름을 유발했다.

이렇듯 유성주는 악의 축으로 등장해 막강한 존재감을 과시했다. 캐릭터의 이중적인 얼굴을 내공 깊은 열연으로 선보이며 중심을 탄탄히 쌓아 올린 것. 유성주는 시시각각 변모하는 악인의 감정을 날 것 그대로 그리며 다음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한편 '써치'는 매주 토,일요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