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나라, 기녀로 위장한 다모 홍다인 役
도도함 가득한 조선 팜므파탈로 변신
'암행어사' 권나라./사진제공=KBS
'암행어사' 권나라./사진제공=KBS


배우 권나라의 도도함 가득한 매력이 폭발했다.

오는 12월 첫 방송되는 KBS2 새 월화드라마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이하 ‘암행어사’) 측이 오늘(30일) 권나라의 아찔한 매력이 돋보이는 스틸을 공개했다.

'암행어사'는 부정부패를 척결하고, 비리에 맞서 백성의 억울함을 풀어주는 조선시대 왕실의 비밀수사관 암행어사와 어사단의 통쾌한 코믹 미스터리 수사극이다.

권나라는 극중 기녀로 신분을 철저히 감춘 다모 홍다인 역을 맡았다. 홍다인(권나라 분)은 황진이의 미모와 논개의 기백으로 소문이 자자한 절세미녀. 그러나 기녀는 수사에 필요한 직책에 불과할 뿐, 사실은 은밀히 양반가의 비리를 캐기 위해 신분을 위장해 임무를 수행 중인 다모다.

왕족의 딸이었던 홍다인은 어렸을 적 비극적 가족사로 말미암아 진짜 정체를 감춘채 살고 있다고. 그러나 과거의 진실에 접근하려다 초보 암행어사 성이겸(김명수 분)이 이끄는 어사단의 일원으로 합류하게 된다.

이날 공개된 스틸 속 권나라는 소문난 미녀다운 비주얼을 뽐내고 있다. 조선 최고의 기녀답게 곱게 차려 입은 빨간 저고리가 도도함 그 자체의 미모를 더욱 부각시킨다. 또한 기방 앞에서 팔짱을 끼고 상대를 낮춰보는 듯 차가운 눈빛은 함부로 범접할 수 없는 분위기까지 풍기고 있다.

기녀로 정체를 숨긴 권나라가 암행어사단이 되어 사회를 어지럽히는 무리를 처벌하기 위해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를 모으는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은 오는 12월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