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시양 '앨리스' 종영 인터뷰
"죽을 둥 살 둥 열심히 한 작품"
"내 연기, 썩 만족 못하지만"
"가족들 반응 달라졌다"
'앨리스'에서 유민혁 역을 맡은 배우 곽시양/ 사진=스타하우스 제공
'앨리스'에서 유민혁 역을 맡은 배우 곽시양/ 사진=스타하우스 제공


"열심히 한 만큼 반응도 오는 것 같아요. 매 작품 열심히 하지만 이번엔 정말 죽을 둥 살 둥 했거든요. 그러다 보니 이제야 인정을 받는 것 같아요. 앞으로 이것보다 열심히 안 하면 앞으로 연기 생활을 할 수 없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다시 마음을 다잡았어요"

지난 27일 서울 논현동 한 카페에서 만난 배우 곽시양은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를 마무리 한 소감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지난 24일 종영한 '앨리스'는 죽음으로 인해 영원한 이별을 하게 된 남녀가 시간과 차원의 한계를 넘어 다시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곽시양은 극 중 앨리스 가이드 팀장이자 윤태이(김희선 분)의 연인 유민혁 역을 맡았다.

곽시양은 이번 작품에서 극한의 감정 연기부터 고난도 액션까지 폭 넓은 연기를 소화하며 맹활약했다. 그는 "액션신이 많았지만 주원 씨와 연습을 하면서 자주 만나고 대본 이야기도 많이 나눴다"면서 "가장 힘들었던 건 웃을 수 있는 장면이 없던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무래도 항상 심각하고 사건을 풀어가야 한다는 점이 가장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그는 또 시간여행 소재에 대해 "처음에는 굉장히 어려웠다"며 "시간적 배경이 다양해서 대본을 읽을 때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서 읽어보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나중에 모니터할 때 이해하는데 큰 문제는 없겠다고 생각했지만 후반으로 갈수록 시청자 분들께 (이해하기) 조금 더 편하게 해줬어야 했다는 아쉬움이 들었다"고 밝혔다.

그만큼 어려운 작품이지만 곽시양은 유민혁의 매력에 끌려 출연을 결정했다. 그는 "유민혁이 카리스마도 있고, 의리도 있다고 생각했다"며 "남자 배우로서 매번 슈트를 입고 촬영할 수 있다는 게 매력적이었다"고 말했다.

곽시양은 '앨리스'를 준비하면서 체중을 6kg 감량했고 그 결과, 많은 시청자들은 그의 슈트핏에 감탄했다. 이에 대해 곽시양은 "내 스스로는 만족한다"며 "그렇게 정장을 딱 맞춰 입은 걸 보여드린 적이 많지 않은데 '의외로 짧은 머리와 함께 잘 어울렸다'는 이야기를 듣고 뿌듯했다"고 웃었다.
'앨리스'에서 유민혁 역을 맡은 배우 곽시양/ 사진=스타하우스 제공
'앨리스'에서 유민혁 역을 맡은 배우 곽시양/ 사진=스타하우스 제공
곽시양은 '앨리스' 촬영 도중 갈비뼈 부상도 입었다. 상태를 물어보자 "당시 촬영이 끝나고 '왜 이렇게 아프지?' 했는데 병원에서 살짝 금이 갔다고 했다"며 "다행히 생각보다 금방 붙었다. 한 달도 안 돼서 많이 나아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곽시양은 대부분의 액션신을 함께 소화한 주원을 걱정했다. 그는 "저보다 주원 씨가 더 힘들었을 것"이라며 "나는 때리는 장면보다 맞고 받아주는 장면이 많았지만 주원 씨는 아마 부담감이 많았을 거다. 그래도 액션신을 하면서 많이 친해진 것 같다. 남자들끼리는 몸을 부딪히다 보면 금방 친해지니까 그런 점에서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곽시양은 극 중 연인으로 호흡을 맞춘 김희선을 극찬했다. 그는 파트너와 함께한 소감에 대해 "너무 좋았다. 대한민국 미모 여신이자 어릴 때부터 많이 봐왔던 톱스타 선배와 연기하는 게 즐거웠다"며 "처음엔 어려울 것만 같았는데 희선 누나가 먼저 다가와 줘서 편했다.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한 번쯤은 다시 해보고 싶다"고 했다.

"이번 작품은 감정의 기복도 컸고, 후반으로 갈수록 연기하면서 많이 슬프고 가슴 아팠어요. 그래서 희선 누나가 더 장난을 쳐준 것 같아요. 저와 주원 씨가 싸우는 장면이 있을 땐 누나가 주원 씨에게 '어디 아버지를 때리냐'고 혼내기도 했죠. 하하"

곽시양은 '앨리스'를 통해 배우로서 배운 점도 많단다. 특히 그는 김희선 덕분에 현장 분위기의 중요성을 깨달았다. "촬영장 분위기가 밝아야 그 장면이 잘 나오는 것 같아요. 분위기 메이커인 희선 누나를 보면서 현장에서 제가 어떻게 해야 될지 배운 것 같아요"

시청자 반응을 살펴봤냐는 질문에는 "혼자 상처받을까 봐 반응을 찾아보는 걸 무서워한다"며 "지인이나 SNS를 통해 '잘하고 있다', '멋있게 나오고 있다'고 들어 안도했다. 이번 작품을 열심히 한 만큼 많이 알아봐주신 것 같다"고 답했다.

하지만 곽시양은 '앨리스' 출연 후 가족들이 자신을 대하는 태도가 달라졌음을 느꼈다. "그동안 가족들은 '아직은 좀 더 열심히 해야되지 않겠냐'는 반응이었는데 밖에 나가선 민망할 정도로 제 칭찬을 많이 하고 다니시나 봐요. 부끄럽지만 한편으론 뿌듯하기도 하고 더 열심히 해야겠단 생각이 들죠. 시니컬한 누나들도 이번에는 '저번보단 낫네', '잘 봤다'고 문자를 보냈더라고요"
'앨리스'에서 유민혁 역을 맡은 배우 곽시양/ 사진=스타하우스 제공
'앨리스'에서 유민혁 역을 맡은 배우 곽시양/ 사진=스타하우스 제공
'앨리스'를 통해 인지도를 얻었다는 그는 자신의 연기에 대해선 만족하지 못했다. "썩 만족스럽지 않아요. 스스로 호되게 평가하는 편인데 모니터를 하다보면 표정 같은 게 아쉬웠어요. 자책을 많이 하는 스타일이에요. 한 장면씩 따지면 괜찮은 것도 있지만 드라마 전체를 봤을 땐 아쉬움이 커요"

이에 '연기자로서 욕심이 많고, 목표도 높을 것 같다'고 하자 곽시양은 "내가 오래 열심히 하면 좋은 결과물이 생겨 높은 곳으로 올라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촬영하면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다. 그런데 이게 결과물로 보여졌을 땐 굉장히 뿌듯하다"며 "일을 할 땐 싫은데, 하고 나면 너무 즐겁다. 사람들에게 희노애락을 줄 수 있는 직업이라 오래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앨리스'가 자신에게는 "발화점"이라고 말했다. 곽시양은 "배우로서 더 성장할 수 있는 계기, 더 높게 올라갈 수 있게끔 발판을 세워준 드라마"라고 강조했다.

"가끔 제가 나온 영화나 드라마를 보고 '공감이 됐다', '치유가 됐다'는 메시지를 받아요. 그럴 때 이 일을 하길 진짜 잘했다는 생각이 많이 들고, 제가 오히려 힘이 나요. 앞으로도 누군가에게 공감과 감동을 줄 수 있는 연기자가 되고 싶습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