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시양, '앨리스' 종영 인터뷰
"김희선과 호흡? 너무 즐거워"
"모든 스태프가 좋아한 배우"
'앨리스'에서 배우 김희선과 연인으로 분한 곽시양/ 사진=스타하우스 제공
'앨리스'에서 배우 김희선과 연인으로 분한 곽시양/ 사진=스타하우스 제공


"분위기 메이커 김희선 누나를 보면서 배우가 현장에서 어떻게 해야될지 배웠어요"

27일 서울 논현동 한 카페에서 만난 배우 곽시양은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에서 김희선과 함께 열연한 소감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지난 24일 종영한 '앨리스'는 죽음으로 인해 영원한 이별을 하게 된 남녀가 시간과 차원의 한계를 넘어 다시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곽시양은 극 중 앨리스 가이드 팀장이자 윤태이(김희선 분)의 연인 유민혁 역을 맡았다.

중반부까지 자신의 생물학적 아들 박진겸의 존재를 전혀 몰랐던 유민혁은 앨리스 가이드 팀장으로서, 시간여행자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아들과 대립하며 긴장감을 드높였다.

이날 곽시양은 극 중 연인으로 호흡을 맞춘 김희선을 극찬했다. 그는 파트너와 함께한 소감에 대해 "너무 좋았다. 대한민국 미모 여신이자 어릴 때부터 많이 봐왔던 톱스타 선배와 연기하는 게 즐거웠다"며 "처음엔 어려울 것만 같았는데 희선 누나가 먼저 다가와줘서 편했다.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한 번쯤은 다시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현장분위기를 묻자 "말할 것도 없이 좋았다"는 즉답이 나왔다. 곽시양은 "분위기 메이커 희선 누나가 등장하면 모든 스태프가 좋아했다. 또 저랑 주원씨 같은 동생들을 많이 보살펴 줬다"며 "심각한 장면을 찍어야 될 때도 장난을 많이 칠 정도로 분위기가 좋았는데 연기할 때 순간 몰입도에 깜짝 놀랐다. 순간적으로 감정을 와닿게 해줘서 나도 덩달아 잘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가장 연기하기 어려웠던 장면도 김희선의 도움을 받았다고 밝혔다. 곽시양은 "14회에서 희선 누나와 이어폰을 끼고 차안에서 대화한 장면을 촬영할 때 순간적으로 감정이 북받쳐 올라 많이 울었다"며 "희선 누나가 워낙 연기를 잘해주셔서 조금 더 수월하게 할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번 작품은 감정의 기복도 컸고, 후반으로 갈수록 연기하면서 많이 슬프고 가슴 아팠어요.
그래서 희선 누나가 더 장난을 쳐준 것 같아요. 저와 주원이 부딪히는 장면이 있을 때 누나가 주원에게 '어디 아버지를 때리냐'고 혼내기도 했죠. 하하"

곽시양은 '앨리스'를 통해 배우로서 배운 점도 많단다. 특히 그는 김희선을 보며 현장 분위기의 중요성을 깨달았다. "현장 분위기가 밝아야 그 장면이 잘 나오는 것 같아요. 희선 누나를 보면서 현장에서 제가 배우로서 어떻게 해야될 지 배운 것 같아요. "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