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산후조리원', 내달 2일 첫 방송
박수원 감독 "출산 경험 없어도 재밌게 볼 수 있어"
엄지원, 최고령 산모에 도전 "출산하면 이렇겠구나 싶어"
박하선 "대본 보자마자 놓치면 안되겠더라"
배우 박하선(왼쪽부터), 장혜진, 엄지원, 윤박이 26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tvN 새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tvN
배우 박하선(왼쪽부터), 장혜진, 엄지원, 윤박이 26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tvN 새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tvN


지금까지 이런 소재는 없었다. 임신부터 출산 이후까지 산모들의 이야기를 생생하게 담아 공감대를 형성한다. 엄지원, 박하선, 장혜진, 윤박 등 존재감만으로도 든든한 라인업이 폭발적인 연기 앙상블을 펼친다. tvN 새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이다.

26일 오후 '산후조리원'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배우 엄지원, 박하선, 장혜진, 윤박과 박수원 감독이 참석했다.

'산후조리원'은 회사에서는 최연소 임원, 병원에서는 최고령 산모 오현진(엄지원 분)이 재난 같은 출산과 조난급 산후조리원 적응기를 거치며 조리원 동기들과 성장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이날 박 감독은 작품에 관해 "사회에서는 최연소 상무라는 화려한 스펙을 가진 커리어우먼이 하루아침에 출산을 하면서 하루하루 '멘붕'을 겪는다"면서 "초보 엄마의 성장기를 담으면서 조리원 동기들과 우정을 쌓고 성장하는 힐링 드라마"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극 중 오현진이 '나 같은 게 엄마라니...'라는 대사를 많이 한다. 주인공의 모습을 통해 엄마라는 타이틀에 대한 무게감과 압박감을 내려놓을 수 있도록 따뜻하게 그리고 싶었다"며 "서툴러도 괜찮으니까 행복했으면 좋겠다는 메시지를 주고 싶은 드라마로, 출산 경험이 없어도 충분히 위로받고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중점을 둔 점으로 '공감'을 꼽은 박 감독. 그는 "제일 먼저 경험자가 봤을 때 공감이 돼야 했다. 아기와 관련된 에피소드를 다룰 때는 전문가들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며 "아이를 안는 방법이나 케어하는 방법 등 디테일한 요소를 놓치지 않으려고 했다. 다양한 연령층이 재밌게 볼 수 있도록 상상과 비유에 신경을 많이 썼다"고 전했다.

박 감독은 캐스팅에 관해 엄지를 치켜세웠다. 그는 "제작진이 생각했던 워너비 캐스팅이다. 오현진은 자기 일에 똑부러면서 세련되고 사랑스러운 인물이다. 엄지원을 수식어로 표현하면 그렇지 않을까 싶다"며 "미팅을 했을 때 오현진 그 자체였다. 우리가 면접 당하는 느낌이 들더라. 엄지원이 해야 되는 게 맞다고 느꼈다"며 감탄했다.

또한 "조은정(박하선 분)은 실제로 육아에 경험이 있으면서 우아하고 카리스마가 있는 인물이었으면 좋겠다 싶었다. 박하선을 처음 만났을 때 단아한 느낌만 알고 있었는데 카리스마가 장난이 아니더라. 거기에 홀려서 조은정으로 캐스팅하게 됐다"며 "최혜숙(장혜진 분)은 전형적인 원장이 아니길 바랐다. 되게 센 거 같으면서도 부드럽고 강단이 있었으면 했다. 장혜진이 이때까지 출연한 작품을 보면 그 공간에 있는 사람처럼 연기하더라. 이 사람이 원장을 해준다면 매력적인 조리원이 될 거라고 생각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김도윤(윤박 분)은 아내가 구박을 할지라도 정신이 건강해 보이는 남편이다. 아내에 대한 사랑이 가득하길 원했는데 윤박이 적합했다. 너무 만족스러운 캐스팅"이라고 강조했다.
엄지원(오른쪽)과 윤박은 '산후조리원'에서 각각  회사에서는 최연소 임원이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있지만, 산후조리원 내에서는 최고령 산모인 오현진 역을, 앱 개발 스타트업 CEO이자 오현진의 남편 김도윤 역을 맡았다. /사진제공=tvN
엄지원(오른쪽)과 윤박은 '산후조리원'에서 각각 회사에서는 최연소 임원이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있지만, 산후조리원 내에서는 최고령 산모인 오현진 역을, 앱 개발 스타트업 CEO이자 오현진의 남편 김도윤 역을 맡았다. /사진제공=tvN
엄지원은 회사에서는 최연소 임원이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있지만, 산후조리원 내에서는 최고령 산모인 오현진 역을 맡았다. 그는 "뜻하지 않게 워킹맘이 됐다. 늦은 나이에 아이를 낳으면서 세상의 질서와는 다른 엄마들의 질서에 빠지게 된다"며 "아이를 처음 만난 후 인간 오현진과 엄마 오현진 사이에서 갈등을 겪는다. 워킹맘의 대변인 같은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출연하게 된 계기로 공감대 강한 스토리를 꼽은 엄지원. 그는 "동시대에 살고 있는 또래의 여성으로서 다들 공감하면서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우리 드라마는 코믹 요소가 강한 작품으로 스릴러 적인 미스터리가 베이스로 깔려 있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보통 시대상의 이야기를 다룰 때 진지한 분위기로 나오는데 우리 작품은 유쾌하게 풀어낸 점이 너무 마음에 들었다"면서 "'출산하면 이런 일을 겪겠구나' 싶더라. 내가 느꼈던 감정을 시청자들도 함께 느꼈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엄지원은 이번 작품을 통해 내면의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했다. 그는 "이 작품을 통해 내가 느꼈던 재미와 감동, 위로가 너무 좋았고, 이걸 잘 전달하고 싶었다"며 "나도 오현진처럼 출산과 육아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이다. 내가 이 작품을 찍으면서 나처럼 모르는 사람들이 재밌게 볼 수 있는 드라마로 만들고자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동안 작품에서 수유나 젖몸살이 제대로 나온 적 없다. 이 장면을 얼마나 기발하게 표현했는지 관심 있게 봐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윤박은 앱 개발 스타트업 CEO이자 오현진의 남편 김도윤으로 나온다. 그는 "부인만 바라보는 팔불출 남편으로, 첫 아이를 낳으면서 아들 바보가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본을 보자마자 너무 하고 싶었는데, 다른 작품의 촬영이 있어서 못할 줄 알았다"면서 "아쉬운 나머지 지인들에게 '산후조리원'을 동네방네 홍보하고 다녔다. 운 좋게 작가님과 감독님이 신경 써줘서 참여할 수 있게 됐다"며 웃었다.

엄지원과의 호흡에 대해서는 "배려 넘치는 선배를 만나서 즐거웠다. 엄지원 선배가 웃기는 데 욕심이 많다"면서 "장면을 만들 때 같이 이야기도 하고 장난도 치면서 편하게 촬영했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8부작 편성에 아쉬움을 드러낸 윤박. 그는 "세트장이 역대급으로 좋고 예뻤다. 8부작이라서 세트장이 빨리 사라지는 게 아쉽더라. 나뿐만 아니라 다른 배우들과 제작진도 같은 마음이었다"고 털어놓았다.

윤박은 임신부터 출산까지 산모가 겪는 과정의 모든 것이 새롭고 신기했다고 알렸다. 그는 "언젠가 내가 겪을 일이다. 있는 듯 없는 듯 남편은 그래야 한다는 걸 깨달았다"며 "굴욕적인 장면이 많아서 내가 '산후조리원'을 찍는 건지 코미디 프로그램을 찍는 건지 모르겠더라"라고 전했다.
'산후조리원'에서 박하선은 산후조리원의 여왕벌로 통하는 산모 조은정을 연기한다. /사진제공=tvN
'산후조리원'에서 박하선은 산후조리원의 여왕벌로 통하는 산모 조은정을 연기한다. /사진제공=tvN
박하선은 산후조리원의 여왕벌로 통하는 산모 조은정을 연기한다. 그는 조은정에 관해 "산모계의 이영애다. 도도하고 우아하면서 웃기기까지 한 독특한 캐릭터"라면서 "친해지고 싶지만 벽이 느껴지는 복합적인 인물"이라고 했다.

대본을 읽고 단숨에 출연을 결심했다는 박하선. 그는 "대본이 너무 재밌어서 순식간에 읽었다. 보자마자 하겠다고 했다. 스토리를 비롯해 캐릭터들이 너무 매력 있어서 놓치면 후회하겠더라"라면서 "출산과 육아를 경험해 본 입장으로서 '왜 애 낳는 힘듦만 알려주고 조리원에서의 힘듦을 알려주지 않을까?' 싶었다.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 싶어서 출연하게 됐다"고 털어놓았다.

박하선은 작품 선정의 기준으로 만족도를 꼽았다. 그는 "작품을 보고 정할 때 내가 재밌어야 된다. 내가 행복하고 즐겁게 찍어야 그게 시청자들에게 간다"며 "이번 작품은 우리 모두의 이야기로 많은 분이 재밌게 볼 수 있다. 캐스팅도 너무 좋아서 실망시키지 않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어 "전업주부부터 워킹맘까지 공감할 만한 요소가 많다. 첫 회부터 다 담겨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출연진 간의 호흡이 너무 좋았다는 박하선. 그는 "여자 배우들이 너무 많이 나와서 기 싸움이 있지 않을까 걱정했다. 다행히 그런 게 전혀 없었다"면서 "여자 배우 8명이 따로 만나서 12시간 동안 수다를 떨고 밥과 술을 먹으며 친분을 가졌다"며 웃었다.

박하선은 캐릭터를 연기할 때 소품에 중점을 뒀다고 했다. 그는 "그동안 보여줬던 모습과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았다"며 "명품 스카프, 수면 양말 등 소품에 투자를 많이 했다. 맘카페나 커뮤니티에도 올라왔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동안 예쁜 역할을 많이 하지 못했다. 이번에는 산후조리원의 이영애로 작정하고 예뻐도 되는 캐릭터"라면서 "외모적으로 신경을 많이 써서 나도 예쁠 수 있는 배우라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장혜진은 '산후조리원'에서 최고급 산후조리원의 원장 최혜숙으로 분한다. /사진제공=tvN
장혜진은 '산후조리원'에서 최고급 산후조리원의 원장 최혜숙으로 분한다. /사진제공=tvN
장혜진은 최고급 산후조리원 원장 최혜숙으로 분한다. 그는 "최혜숙은 엉뚱하면서도 따뜻하고 단호한 면이 있는 팔색조 매력의 캐릭터"라고 정의했다.

또한 "최혜숙은 엄마들의 아픔과 고통을 보듬어주는 사람이다. 엄마의 엄마 이야기가 나올 때가 있는데 많이 공감되더라"라며 "그때 내뱉는 원장의 대사가 찡하고 가슴에 와닿았다. 엄마들의 다양한 모습을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출연하게 된 계기로는 "대본이 너무 빨리 읽혔다. 이 작품이 드라마로 나왔을 때 어떻게 표현될지 궁금했고, 현장에서 생생하게 보고 싶은 마음이 컸다"면서 "대본을 읽으면서 아이를 처음 낳았을 때가 떠오르더라. 조리원이라는 특별한 공간이 주는 안정감도 있지만 불안감도 있다"고 설명했다.

엄지원과 박하선은 '산후조리원'에 대한 확신으로 가득했다. 엄지원은 "올해의 띵작"이라고 전했으며, 박하선은 "내가 보장한다"고 강조했다.

박 감독은 "우리 작품을 본 시청자들이 '8부작만 하는 거 실화냐?'라는 말이 나왔으면 좋겠다"면서 "연장 요청을 듣는 드라마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자신했다.

'산후조리원'은 내달 2일 밤 9시 처음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