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작진 "두 사람 첫 만남 공개"
"지난 10년 서사 풀린다"
'사생활' 스틸컷/ 사진=도레미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생활' 스틸컷/ 사진=도레미엔터테인먼트 제공


JTBC 수목드라마 ‘사생활’ 속 김효진과 김영민의 10년 서사가 풀린다. 제작진은 “상위 1% 사기꾼과 사기 야망남의 첫 만남과 관계의 전말이 공개된다”고 귀띔했다.

‘사생활’에는 시청자들의 ‘서브병’을 앓게 만드는 커플이 있다. 바로 정복기(김효진 분)와 김재욱(김영민 분)이 그 주인공. 업계 탑인 두 사람은 사기 파트너십으로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실력을 자랑했다. 그러나 파트너라고만 보기에는 어려운 묘한 분위기가 흘러 “복기와 재욱, 이들의 관계의 시작이 궁금하다”는 시청자 반응도 올라왔다.

이 가운데 오늘(21일) 쌓여가던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말끔히 해소될 예정이다. 본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컷에는 복기와 재욱의 10여 년 전 첫 만남이 담겨있다. 눈 여겨볼 점은 바로 현재와는 확연히 다른 복기의 이미지다. 눈빛만으로 사람을 제압하는 포스, 누구 앞에게도 기죽지 않고 온몸으로 상위 1%의 아우라를 내뿜는 복기가 10년 전엔 다소 청순한 모습이다. 복기를 대표하던 스모키 메이크업이 사라진 얼굴에 겁을 먹은 듯한 표정과 자신을 보호하는 제스처는 호기심을 자극한다. 재욱은 여전한 카리스마와 여유로 관계의 주도권을 선점한 듯 보인다.

문제는 2020년 이들의 파트너십에도 균열이 생겼다는 것. 지난 방송에서 복기가 정환의 흥신소를 방문해 사라진 재욱의 행방을 찾아달라고 의뢰해 반전을 선사했다. 최고의 사기 파트너에서 추적자와 은둔자로 변화한 가운데, 재욱은 과거 복기가 ‘정윤경’으로 살던 당시 최회장의 살해 장면을 목격한 별장에 숨어있고, 아직까지 이 사실을 복기는 모르고 있다. 더군다나 지난 방송 직후 공개된 예고 영상을 통해 재욱이 복기의 다큐로 생긴 돈을 가지고 잠적한 것으로 짐작된다. “그 돈 회수할 생각”이라는 복기는 재욱을 찾아낼 수 있을까.

제작진은 “한때는 파트너, 지금은 추적자와 은둔자가 된 복기와 재욱의 첫 만남이 오늘(21일) 공개된다. 현재는 프로페셔널한 사기꾼인 두 사람이 10여 년 전에는 어떤 사건으로 엮이게 됐는지 흥미로운 과거사를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사생활’ 5회는 오늘(21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