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 인터폴 비밀요원 役
"캐릭터 위해 다이어트"
배우 에릭./사진제공=MBC
배우 에릭./사진제공=MBC


배우 에릭(문정혁)이 캐릭터를 위해 다이어트를 했다고 밝혔다.

21일 오후 SBS 새 수목드라마 '나를 사랑한 스파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나를 사랑한 스파이’는 비밀 많은 두 남편과 첩보전에 휘말린 한 여자의 이야기를 담은 로맨틱 코미디물이다.

에릭이 연기하는 전지훈은 여행 작가로 위장해 임무를 수행하는 인터폴 비밀요원이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능청스러움은 물론, 서글서글한 미소에 카리스마까지 장착한 인물이다.

에릭은 "전작에서는 요리사가 직업이라 몸무게를 증량했는데, 이번 작품에서는 경찰이이서 살을 많이 뺐다"며 "사격 선수 출신이고 액션 장면들이 있어서 조금씩 준비를 했다"고 밝혔다.

공개된 티저 영상에서 에릭은 폴 댄스를 선보여 주목 받기도 했다. 에릭은 "춤 장면이 있다고 해서 대략적인 구상을 하면서 '이정도의 발재간을 보여주면 되겠다' 생각 했는데 막상 현장에 가보니 걷기도 힘든 원형 무대에 생각지도 못한 봉이 달려 있었다"며 "내 자신을 놨다. 발재간은 다 잊고 봉에 날 맡기자는 생각으로 임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나를 사랑한 스파이'는 오늘(21일) 오후 9시 2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