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사랑한 스파이' 오늘(21일) 첫방
유인나 "에릭, 태어나 본 사람 중 제일 잘생겨"
에릭 "유인나 사랑스러움 여전"
배우 에릭, 유인나, 임주환./사진제공=MBC
배우 에릭, 유인나, 임주환./사진제공=MBC


'로코 장인' 에릭(문정혁), 유인나가 만났다. 여기에 작품마다 독보적인 존재감으로 '반전 매력'을 뽐낸 임주환이 가세해 삼각 로맨스에 불을 지핀다.

21일 오후 SBS 새 수목드라마 '나를 사랑한 스파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중계됐다. 연출을 맡은 이재진 감독과 배우 문정혁, 유인나, 임주환이 참석했다.

'나를 사랑한 스파이'는 비밀 많은 두 남편과 첩보전에 휘말린 한 여자의 이야기를 담은 로맨틱 코미디물이다. 영화 '남산의 부장들' '천문: 하늘에 묻는다' '밀정' 등을 집필한 이지민 작가의 첫 드라마로 주목받고 있다.
이재진 감독./사진제공=MBC
이재진 감독./사진제공=MBC
이재진 감독은 "비밀이 많은 남자들을 사랑하고 결혼한 죄로 영원히 고통 받는 여자의 성장기이자, 한 여자를 사랑한 두 남자의 악연 치유기"라며 "사랑했기에 비밀을 밝힐 수 없었던 두 남자들의 고통, 애환, 후회 등이 로맨스, 스파이 장르와 얽혀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제작에 어려움도 많았다. 이 감독은 "원래 대본은 두 남녀의 만남이 홍콩에서 이뤄지는 것으로 시작한다. 스파이들이 만날 거 같은 공간인 홍콩이라는 정서를 담고 싶었다. 그러나 시국이 시국인지라 올해 초에 급하게 장소를 바꾸게 됐다"며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포스터에나마 느낌을 살려보고자 했다"고 말했다.
배우 에릭, 이재진 감독, 배우 유인나, 임주환./사진제공=MBC
배우 에릭, 이재진 감독, 배우 유인나, 임주환./사진제공=MBC
이어 이 감독은 "처음 대본을 받아보고 캐릭터를 잘 살릴 수 있는 배우를 찾고 싶었다"며 "에릭 씨는 옛날부터 팬이었고, 연기 스타일도 좋아했다. 대본을 건넸을 때 생각도 많고 분석도 많이 해줘서 감탄했다. 유인나 씨는 사랑스러운 배우로 가장 먼저 떠오른 인물이었다. 임주환 씨는 예전에 작품을 같이 해서 신뢰감이 있었다"고 밝혔다.

다른 로맨스 첩보물과의 차별점을 묻자 이 감독은 "보통 이런 장르는 스파이와 조력자, 악당이 존재하는데 이 작품은 스파이가 두 명이고 이들의 관계가 여주인공의 전·현 남편으로 엮여있다는 점이 특이하다"며 "첩보물 보다는 로맨스 코미디에 중점을 두면서 스파이라는 상황들을 설정했다. 멋있게 보이기보단 가끔은 지질하고 유쾌하고 통쾌하게 보이는 게 장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감독은 "결혼으로 엮여있는 스파이들의 대화에서 결혼이란 무엇인지, 부부 관계에 대해서도 생각해볼 수 있을 거다. 그게 어떠한 대사로 표현되는지 지켜봐 달라"고 덧붙였다.
배우 에릭./사진제공=MBC
배우 에릭./사진제공=MBC
에릭이 연기하는 전지훈은 여행 작가로 위장해 임무를 수행하는 인터폴 비밀요원이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능청스러움은 물론, 서글서글한 미소에 카리스마까지 장착한 인물이다.

에릭은 "전작에서는 직업이 요리사라 몸무게를 증량했는데, 이번 작품에서는 경찰이이서 살을 많이 뺐다"며 "사격 선수 출신이고 액션 장면들이 있어서 조금씩 준비를 했다"고 밝혔다.

공개된 티저 영상에서 에릭은 폴 댄스를 선보여 주목 받기도 했다. 에릭은 "춤 장면이 있다고 해서 대략적인 구상을 하면서 '이정도의 발재간을 보여주면 되겠다' 생각 했는데 막상 현장에 가보니 걷기도 힘든 원형 무대에 생각지도 못한 봉이 달려 있었다"며 "내 자신을 놨다. 발재간은 다 잊고 봉에 날 맡기자는 생각으로 임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함께 호흡을 맞추는 유인나에 대한 칭찬도 아끼지 않았다. 에릭은 "평소 생각했던 이미지는 밝고 통통 튀는 느낌이었는데, 만나보니 굉장히 어른스러웠다"며 "특유의 유머 코드들이 안 보여서 이번에는 안할 계획인가 싶었는데, 은연중에 나오더라. 너무 좋다"며 웃었다.
배우 유인나./사진제공=MBC
배우 유인나./사진제공=MBC
유인나는 비밀경찰과 산업스파이라는 비밀을 가진 두 남자와 결혼한 웨딩드레스 디자이너 강아름 역을 맡았다. 웨딩드레스 만드는 일을 천직이라 여기며 누구보다 열정을 쏟지만, 첩보전에 휘말리며 잠재되어 있던 민첩함과 예리한 촉을 발휘할 예정이다.

유인나는 "프로페셔널한 멋진 여성"이라고 소개하며 "인정이 있고 애교스럽지 않은 여성이라는 점이 끌렸다. 이전 작품에 비해 사랑스러움은 살짝 덜어냈다"고 말했다. 이에 에릭은 "애교스러움을 덜어낸 건 인정하지만, 사랑스러움은 덜어내지 않았다"고 해 달달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어 유인나는 "에릭 씨와는 이전에도 같이 작품 할 뻔한 기회가 있었는데 인연이 닿지 않았다. 이번 작품을 통해 함께 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예전부터 호감을 가지고 있던 배우였다. 실제로 연기해보니 성격이 굉장히 인자하더라. 또 짧은 한마디 대사를 해도 따뜻한 눈빛과 말투로 연기 해줬다. 이래서 '로코 장인'이라 하는 구나 깨달았다"고 말했다.

또한 유인나는 "태어나서 본 사람 중 제일 잘 생겼다. 나도 모르게 구경 하게 되더라"고 칭찬했다. 이에 에릭은 자리에서 일어나 꾸벅 인사해 웃음을 자아냈다.
배우 에릭, 유인나, 임주환./사진제공=MBC
배우 에릭, 유인나, 임주환./사진제공=MBC
유인나는 "아름이는 지훈이의 한결같은 따뜻함과 챙겨주고 싶은 딱함에 반했을 것 같다. 겉으로 보기엔 강한데 내적으로는 가지고 있는 딱함이 마음을 놓지 못하게 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임주환이 연기하는 데릭 현에 대해서는 "매력 그 자체다. 귀여웠다가 매섭기도 했다가 모든 매력을 가지고 있다. 매너도 있고 남자다운데 내 앞에서는 애교도 부린다"며 "임주환 씨가 데릭 현이라는 캐릭터를 이렇게 매력만점으로 연기해낼 거라 생각하지 못했다. 한 여자가 두 남자 사이에서 갈등 하는걸 타당하게 연기할 수 있을까 했는데 아주 타당하다. 둘 다 너무 사랑스럽다. 큰일이다"라고 미소 지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을 묻자 유인나는 "에릭 씨와의 결혼식 장면이다. 사랑 말고는 어떻게 설명할 길이 없다. 온통 사랑"이라고 말했다. 에릭은 "유인나 씨가 하늘로 손을 쭉쭉 뻗으며 춤을 추는 게 있다. 그거 보고 '우리 드라마 됐다' 생각했다. 굉장히 매력적이더라"고 답했다.
배우 임주환./사진제공=MBC
배우 임주환./사진제공=MBC
임주환은 외교관으로 위장한 냉철한 산업스파이 데릭 현으로 분한다. 데릭 현은 강아름에게는 한없이 달콤한 남편이지만, 비즈니스를 위해서는 어떤 일도 서슴지 않는 서늘함을 가진 인물이다.

임주환은 "작품이 끝나고 쉬고 있을 때 들어오는 건 대부분 다 한다. 생활비도 벌어야 하지 않나"라고 웃으며 "우연치 않게 로코 킹과 퀸께서 하는 작품에 함께 하게 되어 영광이다. 두 분에게 계속 배우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임주환은 "코로나를 잊을 만큼 재밌다"며 관심을 요청했다. 유인나도 "어려운 시기에 즐거움 드릴 수 있는 드라마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나를 사랑한 스파이'는 오늘(21일) 오후 9시 2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